썩지 안는 씨앗의 꽃을 피울 수 없다
대장장이 2022.09.25 07:42:17
조회 126 댓글 0 신고

 

            썩지 않는 씨앗은 꽃을 피울 수 없다

 

 

                   썩지 않는  씨앗이 꽃을 피울 수없듯이, 

            자존심의 포기 없이는 생의 봉오리를 잊을 수 없습니다 

          분명히 이 세상은,자존심 지키고 목작도 달성하는 그런 어리석은 공간이 아닙니다

           모름지기 우리는 낮과 밤을 동시에 보낼 수  없습니다

                  봄과 가을을 동시에 즐길 수 없습니다

                   밤의 어둠을 지나야 찬란함을 찾아오고,

             어둠의 장마를  지나아 가을의 들판으로 나설 수 있습니다

                   부디 자신 안에 있는 자존심을 꺽으십시오

                그러니 옳고 그름이 분명할 때로 부터 갈 것 입니다

                  부디 자신 안에 있는 자존심을 깍으십시오

               그러니 옳고 그름이 분명할 때로 침묵하삽시오

                옳은 것을 옳아하고 고은 것을 그르다하는 똑독함보다

                옳고 그른 갓 모두 포용하는 어리석음이 오히려 훌륭한 이름이 됩니디

                          내 잘못도 내탓으로 돌리십시오 

                  진심으로 자존심을  포기하는 지혜로운 한 죄인이

                   주변의 사람들을 행복의 좁은 길로 초대할 수 있습니다

 

                                                              - 좋은 글 중에서-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6)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7)
12월 첫날의 시   new 도토리 20 01:00:42
♡소설기 김훈의 글♡   모바일등록 new 백두산 47 22.11.30
행복  file 모바일등록 new 김별 57 22.11.30
♡ 함께 행복하기  file new 청암 76 22.11.30
겨울로 가는 11월과 이별이여~  file new 미림임영석 84 22.11.30
억새꽃 /백승훈   new (1) 뚜르 79 22.11.30
이성적 사고 Vs 서구 중심 이성주의   new 뚜르 73 22.11.30
11월을 보내면서  file new 포토이 91 22.11.30
♡母情♡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24 22.11.29
11월 끝자락 강추위가 온다나?  file 미림임영석 167 22.11.29
파랑새는 언제나   (1) 뚜르 209 22.11.29
손을 씻는다   (2) 뚜르 172 22.11.29
♡ 급할수록 돌아가기  file (2) 청암 190 22.11.29
자기 옷을 입어야 편한 것이다   (1) 직은섬 185 22.11.29
벗을 노래함   도토리 149 22.11.29
11월 끝자락 가을 뒷모습!  file (1) 미림임영석 247 22.11.28
하루의 기도  file 모바일등록 (1) 블루아이스 288 22.11.28
선물을 보낸 사람의 정체는?   뚜르 159 22.11.28
세상에서 가장 정확한 귀 /김성춘   (3) 뚜르 181 22.11.28
만남  file 모바일등록 다재원선심 267 22.11.27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