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우개
네잎크로바 2022.09.25 07:28:40
조회 121 댓글 0 신고


    나의 하루를 채 쓰기도 전에
    지워야 할 것들이 많아 힘들었지
    나의 하루를 채 쓰기도 전에
    지워야 할 것들이 많아 힘들었지
    하루 치의 이기심,
    또 그만큼의 자존심과
    다른 이에 상처를 준 많은 단어들
    온전히 지우고 다시 써내려 갈 수 있다면
    내 몸이 닳아 없어져도 행복하겠지
    내게 불필요한 것들을
    억지로 지워내다
    때론 찢어지는 고통을 견뎌내야 하겠지만
    아문 상처 사이로 새살이 돋아나듯
    내 남루한 기억들을 걷어내고
    다시 시작할 수 있을까
    하루를 잘 써 내려가는 일보다
    하루를 잘 지워내는 일이
    더 중요한 것을 깨닫는 날
    지우개 똥보다 못한 욕심 때문에
    난 몇 번이고 지우고 다시 썼던가
    빼곡이 채워진 성급함보다
    텅 빈 여백의 쓸쓸함을 즐길 수 있을 때까지
    욕심 없이 버려야 한다
    깨끗하게 지워야 한다
    옴겨온 글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7)
그의 뒷모습  file new 예향도지현 56 02:54:01
대학   모바일등록 new 하서량 56 23.02.01
  모바일등록 new k김성남 64 23.02.01
겨울 사랑   모바일등록 new 김별 100 23.02.01
♡ 삶이라는 여행을 즐기자  file new (1) 청암 180 23.02.01
2월의 기도 /이응윤   new (2) 뚜르 135 23.02.01
인생의 시간   new 직은섬 156 23.02.01
화가 나면 열까지 세라   (2) 뚜르 261 23.01.31
♡ 사랑을 통해서만  file (2) 청암 294 23.01.31
쇠심줄 같이 질긴 인연  file 솔새 186 23.01.31
멀리 있어도 마음으로 가까운 친구   직은섬 192 23.01.31
♡모정의 뱃길♡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71 23.01.31
그리움의 축지법   도토리 174 23.01.31
겨울 속의 봄이야기 /박정만   (2) 뚜르 246 23.01.30
보여주고 살펴주고   (2) 뚜르 301 23.01.30
친구 같은 인연   직은섬 263 23.01.30
화톳불, 눈발, 해장국 / 신경림   뚜르 195 23.01.29
♡ 생각의 끈을 놓지 마라  file 청암 337 23.01.29
인생은 길고 가능성은 무한대다   직은섬 281 23.01.29
당신이라는 도둑   (6) 뚜르 317 23.01.28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