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손으로 가는 여유로움
뚜르 2022.09.25 06:56:49
조회 293 댓글 2 신고

 

 

중요한 메모를 해 두었다가 찾는데

한참이나 걸렸던 경험이 있습니다.

그러면서 떠오르는 생각,

나의 옷들엔 주머니가

너무도 많다는 사실이었죠.

바지에서 티셔츠, 스웨터에까지

수많은 주머니들을 일일이

들쳐보느라 당황스러웠던 경험.

나는 이 주머니들이 내가 성장하고

사회에 길들여져 가면서 갖게 되는 욕망,

욕심이라는 주머니가 아닌가 하고

비추어 보았습니다.

어린 시절엔

최소한의 것으로도 만족하던 것이

이제는 자꾸 `더, 더' 라는 소리만을 외칠 뿐

쉽게 만족할 줄 모르는 나의 주머니

인간이 태어나서 마지막에 입는 옷,

수의에는 주머니가 없다고 합니다.

이제 내 마음의 욕심이란 주머니를

헐거이 모두 비워내고 그 없음의

여유로움으로 살아가고 싶습니다.

 

-박성철

 

 

<블로그 '시와 음악이 머무는 곳'>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까치밥 /박종영   (2) 뚜르 171 23.01.05
징검돌   도토리 183 23.01.05
당신을 만나는 그날까지   곽춘진 409 23.01.04
사랑하는 사람과 이렇게 살고 싶다   직은섬 386 23.01.04
가로등  file (2) 솔새 257 23.01.04
누리장나무 꽃 /백승훈   (2) 뚜르 186 23.01.04
♡ 사랑이 없다면  file (2) 청암 342 23.01.04
사랑하는 마음  file 모바일등록 김별 385 23.01.03
♡ 가슴이 터지도록 보고 싶은 날은  file (2) 청암 470 23.01.03
첫 마음 - 정채봉   (2) 뚜르 316 23.01.03
어린아이가 바라보는 세상   (2) 뚜르 228 23.01.03
행복은 자신에게   직은섬 317 23.01.03
낙타의 힘   도토리 207 23.01.03
이순옥시모음 40편/그도세상   김용호 281 23.01.02
1월에 바라는 소망의 기도 /김영국   뚜르 368 23.01.02
계묘년, 토끼에 대한 오해와 진실   (3) 뚜르 378 23.01.02
시작입니다   (2) 뚜르 376 23.01.02
♡ 의심은 포기할 때까지 찾아온다  file (2) 청암 315 23.01.02
새해 약속은 이렇게   직은섬 391 23.01.02
해맞이  file 모바일등록 김별 214 23.01.02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