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여 지리산에 오시려거든 - 이원규
뚜르 2022.09.25 06:56:45
조회 186 댓글 2 신고

행여 지리산에 오시려거든 - 이원규

행여 지리산에 오시려거든

천왕봉 일출을 보러 오시라

삼대째 내리 적선한 사람만 볼 수 있으니

아무나 오시지 마시고

노고단 구름바다에 빠지려면

원추리 꽃 무리에 흑심을 품지 않는

이슬의 눈으로 오시라

행여 반야봉 저녁노을을 품으려면

여인의 둔부를 스치는 유장한 바람으로 오고

피아골의 단풍을 만나려면

먼저 온 몸이 달아오른 절정으로 오시라

 

굳이 지리산에 오려거든

불일폭포의 물 방망이를 맞으러

벌 받은 아이처럼 등짝 시퍼렇게 오고

벽소령의 눈 시린 달빛을 받으려면

뼈마저 부스러지는 회한으로 오시라

그래도 지리산에 오시려거든

세석평전의 철쭉꽃 길을 따라

온몸 불사르는 혁명의 이름으로 오고

최후의 처녀림 칠선계곡에는

아무 죄도 없는 나무꾼으로만 오시라

진실로 진실로 지리산에 오시려거든

섬진강 푸른 산 그림자 속으로

백사장의 모래알처럼 겸허하게 오고

연화봉의 벼랑과 고사목을 보려면

툭하면 자살을 꿈꾸는 이만 반성하러 오시라

그러나 굳이 지리산에 오고 싶다면

언제 어느 곳이든 아무렇게나 오시라

그대는 나날이 변덕스럽지만

지리산은 변하면서도 언제나 첫 마음이니

행여 견딜만하다면 제발 오지 마시라

 

시집『옛 애인의 집』(솔,2003)

 

<블로그 '시와 음악이 머무는 곳'>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6)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7)
길노래   new 도토리 65 22.12.04
인생  file new 마음자리 126 22.12.04
먹어도 먹어도 / 이대흠   new 뚜르 94 22.12.04
♡ 대화의 기술  file new (3) 청암 131 22.12.04
삶을 결정하는 것은   new (1) 뚜르 97 22.12.04
시는 꽃잎에 앉은 나비와 같아  file 모바일등록 김별 99 22.12.03
나는 누구이며,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 것일까?   뚜르 164 22.12.03
인생의 중요한 가치들   (1) 뚜르 167 22.12.03
첫눈 오는 날   (1) 도토리 104 22.12.03
손뼉치기 /구본일   뚜르 89 22.12.03
태극전사 잘 싸웠다! 파이팅!!!   미림임영석 80 22.12.03
♡첫눈의 희열  file 청암 146 22.12.03
♡자녀 교유과 재물♡모셔온글♡   모바일등록 (4) 백두산 96 22.12.02
울음 인연   곽춘진 165 22.12.02
12월의 노래   도토리 144 22.12.02
절벽을 향해 달리는 스프링 벅   (2) 뚜르 152 22.12.02
걷기 예찬 ​/민구   (4) 뚜르 133 22.12.02
이제 당신의 아내를 안아 주세요   직은섬 148 22.12.02
♡ 정말 소중한 것은  file 청암 190 22.12.02
12월시 겨울시 호미숙 눈내리는 날 커피를 마시며  file 호미숙 251 22.12.01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