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여 지리산에 오시려거든 - 이원규
뚜르 2022.09.25 06:56:45
조회 186 댓글 2 신고

행여 지리산에 오시려거든 - 이원규

행여 지리산에 오시려거든

천왕봉 일출을 보러 오시라

삼대째 내리 적선한 사람만 볼 수 있으니

아무나 오시지 마시고

노고단 구름바다에 빠지려면

원추리 꽃 무리에 흑심을 품지 않는

이슬의 눈으로 오시라

행여 반야봉 저녁노을을 품으려면

여인의 둔부를 스치는 유장한 바람으로 오고

피아골의 단풍을 만나려면

먼저 온 몸이 달아오른 절정으로 오시라

 

굳이 지리산에 오려거든

불일폭포의 물 방망이를 맞으러

벌 받은 아이처럼 등짝 시퍼렇게 오고

벽소령의 눈 시린 달빛을 받으려면

뼈마저 부스러지는 회한으로 오시라

그래도 지리산에 오시려거든

세석평전의 철쭉꽃 길을 따라

온몸 불사르는 혁명의 이름으로 오고

최후의 처녀림 칠선계곡에는

아무 죄도 없는 나무꾼으로만 오시라

진실로 진실로 지리산에 오시려거든

섬진강 푸른 산 그림자 속으로

백사장의 모래알처럼 겸허하게 오고

연화봉의 벼랑과 고사목을 보려면

툭하면 자살을 꿈꾸는 이만 반성하러 오시라

그러나 굳이 지리산에 오고 싶다면

언제 어느 곳이든 아무렇게나 오시라

그대는 나날이 변덕스럽지만

지리산은 변하면서도 언제나 첫 마음이니

행여 견딜만하다면 제발 오지 마시라

 

시집『옛 애인의 집』(솔,2003)

 

<블로그 '시와 음악이 머무는 곳'>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6)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7)
행복한 마음   new 도토리 38 11:58:53
​ 누가 하늘을 보았다 하는가 - 신동엽   new 뚜르 65 10:14:07
칭찬을 아끼지 마세요   new 뚜르 62 09:58:04
사람의 참된 아름다움은   new 직은섬 54 09:39:36
♡ 지나온 길  file new 청암 62 09:04:22
동글동글   도토리 149 22.12.09
꼬인 인생을 푸는 열쇠   뚜르 218 22.12.09
12월 /김복수   (1) 뚜르 145 22.12.09
먼 발치에서   직은섬 159 22.12.09
♡ 예술은 인간의 계시다  file (2) 청암 137 22.12.09
담신믜 미소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94 22.12.09
거품   도토리 150 22.12.08
♡ 세월이 약이라고 하더니  file (2) 청암 258 22.12.08
당신에게 사랑과 행복을   (1) 직은섬 209 22.12.08
만족하지 못해서 만족하지 못하는 것이다   뚜르 195 22.12.08
부부란 다 그렇고 그런 것   뚜르 215 22.12.08
첫눈 오는 날의 여백 /박종영   (2) 뚜르 154 22.12.08
항아리의 기도   (2) 도토리 205 22.12.07
아름다운 나이를 즐기는 방법   뚜르 307 22.12.07
♡ 진정으로 포기할 순간  file 청암 211 22.12.07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