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은 궁하면 거짓말을 하게 된다
뚜르 2022.09.22 08:45:51
조회 284 댓글 2 신고



옛날 어느 서당에서 학동들이 글을 읽고 있었습니다.
춘삼월 따뜻한 햇볕 아래에서 한자를 읽다 보니
학동들이 꾸벅꾸벅 졸기 시작했는데
이 모습을 본 훈장이 불호령을 내리며
말했습니다.

"네 이놈들! 어디 신성한 서당에서 공자님의 말씀을
읽다 말고 졸고 있느냐 회초리를 들기 전에
썩 눈을 뜨지 못할까!"

며칠 후, 호통을 친 훈장님도 학동들의
글 읽는 소리에 그만 깜박 잠들어 버렸습니다.
그러자 한 학동이 훈장님을 조용히 깨우며
물었습니다.

"훈장님! 훈장님은 왜 주무십니까?"

"나는 지금 잠든 것이 아니라
너희를 더 잘 가르칠 방법을 여쭈러 공자님께 다녀왔다.
그것이 너에겐 자는 것으로 보였느냐?"

다음 날 또 꾸벅꾸벅 졸기 시작한 학동에게
훈장님이 불호령을 내렸습니다.

"이놈, 또 잠을 자는구나!"

하지만 학동은 천연덕스럽게
훈장님에게 말했습니다.

"훈장님. 저도 공자님을 뵈러 갔을 따름입니다.
그런데 훈장님께 어떤 말씀을 해주셨는지 물었는데,
오신 적이 없다고 하셨습니다."

 


순간적인 위기에서 잠시 벗어나기 위해서나,
혹은 자신의 목적을 이루기 위해 거짓말을 하게 됩니다.
하지만 거짓말은 또 다른 거짓말을 낳게 되어
눈덩이처럼 커집니다.

순간적인 상황을 모면하기 위해
거짓말을 하는 것이 아니라
솔직하게 말하고, 이해를 구하는 것이
현명합니다.


# 오늘의 명언
새는 궁하면 아무거나 쪼아 먹게 되며,
짐승은 궁하면 사람을 헤치게 되며,
사람은 궁하면 거짓말을 하게 된다.
– 공자 –

 

<따뜻한 하루>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6)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7)
좋겠다 ​/이재무   new 뚜르 28 13:48:13
바람과 나뭇가지   new 뚜르 48 13:05:47
사랑의 경청   new 도토리 24 12:54:37
어디에 가장 있고 싶은지   new 뚜르 32 12:52:30
바람소리  file new 마음자리 42 11:11:50
죽음 보다 강한 사랑   new 직은섬 79 08:59:45
♡ 당연한 것일수록 조심해야  file new (1) 청암 104 07:50:31
길노래   도토리 120 22.12.04
인생  file 마음자리 205 22.12.04
먹어도 먹어도 / 이대흠   (2) 뚜르 134 22.12.04
♡ 대화의 기술  file (4) 청암 194 22.12.04
삶을 결정하는 것은   (2) 뚜르 170 22.12.04
시는 꽃잎에 앉은 나비와 같아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29 22.12.03
나는 누구이며,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 것일까?   뚜르 218 22.12.03
인생의 중요한 가치들   (2) 뚜르 232 22.12.03
첫눈 오는 날   (1) 도토리 123 22.12.03
손뼉치기 /구본일   뚜르 108 22.12.03
태극전사 잘 싸웠다! 파이팅!!!   미림임영석 96 22.12.03
♡첫눈의 희열  file 청암 174 22.12.03
♡자녀 교유과 재물♡모셔온글♡   모바일등록 (4) 백두산 109 22.12.02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