늑대와 학
뚜르 2022.09.21 04:46:46
조회 247 댓글 6 신고

 

어느 날 배고픈 늑대가 허겁지겁 생선을 먹다가
그만 목에 가시가 걸리고 말았습니다.
늑대는 따끔거리는 가시를 뽑아내기 위해 발버둥을 쳤지만
목의 가시를 뽑아낼 수가 없었습니다.

 

그때 긴 주둥이를 가진 학 한 마리가 지나가자
늑대는 좋은 생각이 떠올랐습니다.

 

“여보게 친구,
자네의 긴 주둥이로 내 목의 가시를 좀 뽑아줄 수 있겠나?
사례는 충분히 하겠네.”

 

학은 늑대의 입에 머리를 들이밀어야 할 생각을 하니
겁이 났지만 고통스러워하는 늑대의 모습에
그냥 지나칠 수가 없었습니다.

 

결국 학은 늑대의 입에 긴 주둥이를 집어넣고
목구멍에 걸린 가시를 어렵게 뽑아냈습니다.
그리고 학은 늑대에게 말했습니다.

 

“약속한 사례비를 좀 주시지요.”

 

그러자 늑대는 벌컥 화를 내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내 입에 머리를 들이밀고도
살아있으면 감사해야지!”

 

 

받은 은혜를 망각하는 적반하장은
정말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순간에는
모두가 외면하게 만듭니다.

 

받은 만큼 베푼다는 것은 쉽지 않지만,
받은 은혜를 그 이상으로 갚는 사람도 있습니다.
바로 그런 사람들이 세상을 빛나게
만들어 가는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은혜를 되갚는 것보다 더한 의무는 없다.
– 키케로 –

 

<따뜻한 하루>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요 것이 인생이다   직은섬 210 22.11.17
명자나무 꽃 /백승훈   (4) 뚜르 164 22.11.16
비난을 옮기는 입술이 되지 마라   (4) 뚜르 260 22.11.16
♡ 서로 사랑하면  file (4) 청암 289 22.11.16
동글동글   (1) 도토리 146 22.11.16
眞正한 懺悔가 답인것 같다.,   (2) 화당리 178 22.11.16
혼자라는 것   (2) 곽춘진 288 22.11.16
감성의 아름다운 늦가을  file 미림임영석 267 22.11.15
구름같이 나무같이   도토리 185 22.11.15
♡ 모든 것에는 가장 좋은 때가 있다  file (2) 청암 303 22.11.15
마음가짐을 바꾸자   뚜르 311 22.11.15
물발자국   (2) 뚜르 156 22.11.15
존경을 가르친 아버지   (2) 김용호 230 22.11.15
독거소녀 삐삐 ​/최정란   뚜르 173 22.11.14
하루는 알고 내년은 모르는 메뚜기   뚜르 253 22.11.14
순리가 순리   (2) 뚜르 252 22.11.14
♡ 내면의 아름다움  file (2) 청암 326 22.11.14
짧아진 11월 햇살 한낮의 길이  file (1) 미림임영석 262 22.11.13
첫키스 - 한용운( 卍海 韓龍雲)   (2) 뚜르 240 22.11.13
♡ 정직한 사람  file (2) 청암 314 22.11.13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