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늑대와 학
100 뚜르 2022.09.21 04:46:46
조회 233 댓글 6 신고

 

어느 날 배고픈 늑대가 허겁지겁 생선을 먹다가
그만 목에 가시가 걸리고 말았습니다.
늑대는 따끔거리는 가시를 뽑아내기 위해 발버둥을 쳤지만
목의 가시를 뽑아낼 수가 없었습니다.

 

그때 긴 주둥이를 가진 학 한 마리가 지나가자
늑대는 좋은 생각이 떠올랐습니다.

 

“여보게 친구,
자네의 긴 주둥이로 내 목의 가시를 좀 뽑아줄 수 있겠나?
사례는 충분히 하겠네.”

 

학은 늑대의 입에 머리를 들이밀어야 할 생각을 하니
겁이 났지만 고통스러워하는 늑대의 모습에
그냥 지나칠 수가 없었습니다.

 

결국 학은 늑대의 입에 긴 주둥이를 집어넣고
목구멍에 걸린 가시를 어렵게 뽑아냈습니다.
그리고 학은 늑대에게 말했습니다.

 

“약속한 사례비를 좀 주시지요.”

 

그러자 늑대는 벌컥 화를 내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내 입에 머리를 들이밀고도
살아있으면 감사해야지!”

 

 

받은 은혜를 망각하는 적반하장은
정말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순간에는
모두가 외면하게 만듭니다.

 

받은 만큼 베푼다는 것은 쉽지 않지만,
받은 은혜를 그 이상으로 갚는 사람도 있습니다.
바로 그런 사람들이 세상을 빛나게
만들어 가는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은혜를 되갚는 것보다 더한 의무는 없다.
– 키케로 –

 

<따뜻한 하루>

10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4)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삶이 히나의 놀아라면   new 대장장이 19 13:10:11
10월의 노래   new 도토리 41 12:23:43
시월의 다짐   new 도토리 31 12:21:50
10월의 노래   new 도토리 16 12:21:00
가장 오래 가는 향기   new 그도세상김용.. 24 11:45:56
가장 위대한 스승   new 그도세상김용.. 14 11:42:50
인생은 혼자 가는 길   new 그도세상김용.. 20 11:42:00
가을, 그 쓸쓸함과 외로움  file new 예향도지현 90 07:14:26
불행한 사람의 특징   new (1) 뚜르 98 07:03:05
기분 좋게 대답하라   new (1) 뚜르 97 07:03:00
시월의 기도 /박인걸   new (2) 뚜르 108 07:02:42
마음에 설합을 여어 보세요   new 네잎크로바 54 06:45:44
l이 가을엔 밀하리라   모바일등록 new 곽춘진 77 01:17:54
우리의 사랑  file new 하양 99 00:13:47
미리 준비하라  file new 하양 76 00:10:33
어두워져야 빛나는 별처럼  file new 하양 79 00:09:07
하늘냄새   new 옛터 65 22.09.30
나의 노래   new 도토리 40 22.09.30
풀꽃의 노래   new 도토리 39 22.09.30
아름다운 삶   new (1) 도토리 53 22.09.3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