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가 그리우면 나는 울었다​ / 고정희
뚜르 2022.09.21 04:46:34
조회 261 댓글 4 신고

 

 

네가 그리우면 나는 울었다  / 고정희


​길을 가다가 불현듯
가슴에 잉잉하게 차오르는 사람
네가 그리우면 나는 울었다
목을 길게 뽑고
두 눈을 깊게 뜨고
저 가슴 밑바닥에 고여 있는 저음으로
첼로를 켜며
비장한 밤의 첼로를 켜며
두 팔 가득 넘치는 외로움 너머로
네가 그리우면 나는 울었다
너를 향한 기다림이 불이 되는 날
나는 다시 바람으로 떠올라
그 불 다 사그라질 때까지
어두운 들과 산굽이 떠돌며
스스로 잠드는 법을 배우고
스스로 일어서는 법을 배우고
스스로 떠오르는 법을 익혔다
네가 태양으로 떠오르는 아침이면
나는 원목으로 언덕 위에 쓰러져
따스한 햇빛을 덮고 누웠고
달력 속에서 뚝, 뚝,
꽃잎 떨어지는 날이면
바람은 너의 숨결을 몰고 와
측백의 어린 가지를 키웠다
그만큼 어디선가 희망이 자라오르고
무심히 저무는 시간 속에서
누군가 내 이름을 호명하는 밤,
나는 너에게 가까이 가기 위하여
빗장 밖으로 사다리를 내렸다
수없는 나날이 셔터 속으로 사라졌다
내가 꿈의 현상소에 당도했을 때
오오 그러나 너는
그 어느 곳에서도 부재중이었다
달빛 아래서나 가로수 밑에서
불쑥불쑥 다가왔다가
이내 바람으로 흩어지는 너,
네가 그리우면 나는 울었다

 

<카페 '아름다운 시마을'>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요 것이 인생이다   직은섬 210 22.11.17
명자나무 꽃 /백승훈   (4) 뚜르 164 22.11.16
비난을 옮기는 입술이 되지 마라   (4) 뚜르 260 22.11.16
♡ 서로 사랑하면  file (4) 청암 289 22.11.16
동글동글   (1) 도토리 146 22.11.16
眞正한 懺悔가 답인것 같다.,   (2) 화당리 178 22.11.16
혼자라는 것   (2) 곽춘진 288 22.11.16
감성의 아름다운 늦가을  file 미림임영석 267 22.11.15
구름같이 나무같이   도토리 185 22.11.15
♡ 모든 것에는 가장 좋은 때가 있다  file (2) 청암 303 22.11.15
마음가짐을 바꾸자   뚜르 311 22.11.15
물발자국   (2) 뚜르 156 22.11.15
존경을 가르친 아버지   (2) 김용호 230 22.11.15
독거소녀 삐삐 ​/최정란   뚜르 173 22.11.14
하루는 알고 내년은 모르는 메뚜기   뚜르 253 22.11.14
순리가 순리   (2) 뚜르 252 22.11.14
♡ 내면의 아름다움  file (2) 청암 326 22.11.14
짧아진 11월 햇살 한낮의 길이  file (1) 미림임영석 262 22.11.13
첫키스 - 한용운( 卍海 韓龍雲)   (2) 뚜르 240 22.11.13
♡ 정직한 사람  file (2) 청암 314 22.11.13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