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가 그리우면 나는 울었다​ / 고정희
뚜르 2022.09.21 04:46:34
조회 261 댓글 4 신고

 

 

네가 그리우면 나는 울었다  / 고정희


​길을 가다가 불현듯
가슴에 잉잉하게 차오르는 사람
네가 그리우면 나는 울었다
목을 길게 뽑고
두 눈을 깊게 뜨고
저 가슴 밑바닥에 고여 있는 저음으로
첼로를 켜며
비장한 밤의 첼로를 켜며
두 팔 가득 넘치는 외로움 너머로
네가 그리우면 나는 울었다
너를 향한 기다림이 불이 되는 날
나는 다시 바람으로 떠올라
그 불 다 사그라질 때까지
어두운 들과 산굽이 떠돌며
스스로 잠드는 법을 배우고
스스로 일어서는 법을 배우고
스스로 떠오르는 법을 익혔다
네가 태양으로 떠오르는 아침이면
나는 원목으로 언덕 위에 쓰러져
따스한 햇빛을 덮고 누웠고
달력 속에서 뚝, 뚝,
꽃잎 떨어지는 날이면
바람은 너의 숨결을 몰고 와
측백의 어린 가지를 키웠다
그만큼 어디선가 희망이 자라오르고
무심히 저무는 시간 속에서
누군가 내 이름을 호명하는 밤,
나는 너에게 가까이 가기 위하여
빗장 밖으로 사다리를 내렸다
수없는 나날이 셔터 속으로 사라졌다
내가 꿈의 현상소에 당도했을 때
오오 그러나 너는
그 어느 곳에서도 부재중이었다
달빛 아래서나 가로수 밑에서
불쑥불쑥 다가왔다가
이내 바람으로 흩어지는 너,
네가 그리우면 나는 울었다

 

<카페 '아름다운 시마을'>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6)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7)
11월 끝자락 강추위가 온다나?  file new 미림임영석 9 12:13:03
파랑새는 언제나   new 뚜르 55 09:31:46
손을 씻는다   new (2) 뚜르 46 09:20:53
♡ 급할수록 돌아가기  file new (1) 청암 57 09:03:14
자기 옷을 입어야 편한 것이다   new (1) 직은섬 60 08:33:35
벗을 노래함   new 도토리 76 01:17:01
11월 끝자락 가을 뒷모습!  file (1) 미림임영석 150 22.11.28
하루의 기도  file 모바일등록 (1) 블루아이스 207 22.11.28
선물을 보낸 사람의 정체는?   뚜르 105 22.11.28
세상에서 가장 정확한 귀 /김성춘   (2) 뚜르 136 22.11.28
만남  file 모바일등록 다재원선심 218 22.11.27
눈 오는 밤의 사랑노래   도토리 125 22.11.27
가을과 이별 세월만 가네요!  file 미림임영석 186 22.11.27
행운이 오는 방벚   (1) 직은섬 169 22.11.27
♡ 말은 마음의 지표요 거울이다  file 청암 180 22.11.27
♡친절한 말의 힘♡담아옴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79 22.11.27
왜 사람들은 월드컵에 미칠까?   뚜르 139 22.11.27
섶섬이 보이는 방 / 나희덕   (4) 뚜르 153 22.11.26
부메랑 효과   (2) 뚜르 178 22.11.26
♡ 생각은 창조의 자궁이다  file (2) 청암 152 22.11.26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