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나의 산수
18 대장장이 2022.08.19 11:52:05
조회 120 댓글 0 신고

 



                

              나의 산수

 

                      절에 가면 절하게 되고 

                      바다에가면 바라보게 된다

                      절하라고 절이 있고

                      바라보라고 바다가있나

                      절할 때 내 몸은 바닥이 되고

                      바라볼 때 내 눈은 창문처럼 열린다

                      나는 창문 밖을  보는데

                      누군가 세상을 보고 있다

                      바닥에 무릎 꿇고 앉아

                      바닥 모룰 바다를 생각한다

                      나는 몇번이나 땅을  짚고 일어나고

                      몇번이나 파도 한자락 밀고 당기는데

                      이 세상은

                      푸시맨만 있고 풀맨은 없나

                      바다에는 그늘이 업고

                      길에서 절은 절대로 보이지 않나!

 

                                                  ◈ 천양희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4)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친구보다 더 소중한 친구  file new 대장장이 17 14:37:15
가을이다   new 도토리 28 13:11:58
가을의 일   new 도토리 25 13:10:43
가을 노래   new 도토리 19 13:09:25
생각의 수준과 깊이   new 무극도율 21 13:07:20
왜 몸과 마음이 아플까?   new 무극도율 26 13:06:27
지금, 여기, 찰나의 삶   new 무극도율 23 13:05:45
희망의 순서  file new 대장장이 61 09:01:06
아무것도 없는 땅   new 뚜르 104 08:37:52
늘 그대가 있었으면 좋겠다   new 뚜르 121 08:37:49
내일은 더 좋은 선물이 될 것입니다   new (1) 뚜르 118 08:37:45
♡ 건강한 사람  file new 청암 96 08:13:49
'지금까지'가 아니라 '지금부터' 입니다   new (2) 대장장이 82 07:38:59
말 한마디가 긴 인생을 만듬니다   new 네잎크로바 63 07:29:51
가을은 그렇게 온다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129 02:00:39
장미에게 // 詩 김설하   대장장이 107 22.10.06
찰나의 만끽   무극도율 129 22.10.06
아름다운' 넘어짐   무극도율 112 22.10.06
단풍, 한꺼번에 울다   무극도율 96 22.10.06
마음음 하나 /류시화   대장장이 89 22.10.0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