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가시와 같은 사람
100 뚜르 2022.08.16 09:18:41
조회 172 댓글 2 신고

 

꽃이 활짝 핀 장미가 자신에 대해서
자랑하고 있었습니다.

 

“내 가시는 아주 뾰족하고 날카로워서
초식동물들이 내 잎을 갉아 먹을 염려가 없어.
나의 이 촘촘한 가시들을 봐.
초식동물은커녕 새들도 내 가지에는
앉지 못해.”

 

자신의 가시를 자랑하던 장미는
주변에 있는 커다란 떡갈나무를 보면서
말했습니다.

 

“저 떡갈나무는 덩치는 커다란데
자기 몸을 지킬 무기도 없어서
허구한 날 딱따구리가 몸에 구멍을 파고 있지.
원숭이들이 잎을 마구 뽑고 가지를 함부로 부러뜨려도
반항 한 번 못하고 당하고만 있어.”

 

그러던, 어느날 아이들이 숲속으로 왔습니다.
그중에 한 소녀는 나무들을 구경하며
숲속을 산책했습니다.

 

그런데 소녀는 활짝 핀 장미를 보고 다가서다가
그만 장미 가시에 찔리고 말았습니다.
울상이 된 소녀는 떡갈나무를 끌어안으며
말했습니다.

 

“너는 장미처럼 예쁜 꽃은 없지만,
가시가 없어서 이렇게 내가 껴안아
줄 수 있구나.”

 

 

외면은 화려하지만, 가시와 같은 사람이 있습니다.
누가 봐도 화려하고 아름다운 꽃을 가졌어도
몸에 가시가 있다면 아무도 그 사람을
안아줄 수 없습니다.

 

결국은 마음으로부터 비롯되는 것입니다.
외모를 가꾸는 것도 필요하겠지만,
그보다 마음을 먼저 가꿔보는 건
어떨까요?

 

# 오늘의 명언
진심으로 사람을 사랑하는 것은 그 사람의 외모나 조건 때문이 아니다.
그에게서 나와 똑같은 영혼을 알아보았기에 사랑하는 것이다.
– 레프 톨스토이 –

 

<따뜻한 하루>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4)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익숙해짐에 관하여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4 03:35:30
좋은생각 노력에 관한 글귀   new 바운드 29 22.10.07
친구보다 더 소중한 친구  file new 대장장이 81 22.10.07
가을이다   new 도토리 96 22.10.07
가을의 일   new 도토리 99 22.10.07
가을 노래   new 도토리 114 22.10.07
생각의 수준과 깊이   new 무극도율 48 22.10.07
왜 몸과 마음이 아플까?   new 무극도율 41 22.10.07
지금, 여기, 찰나의 삶   new 무극도율 38 22.10.07
희망의 순서  file new 대장장이 84 22.10.07
아무것도 없는 땅   new (1) 뚜르 141 22.10.07
늘 그대가 있었으면 좋겠다   new 뚜르 143 22.10.07
내일은 더 좋은 선물이 될 것입니다   new (2) 뚜르 143 22.10.07
♡ 건강한 사람  file new 청암 107 22.10.07
'지금까지'가 아니라 '지금부터' 입니다   new (2) 대장장이 95 22.10.07
말 한마디가 긴 인생을 만듬니다   new 네잎크로바 72 22.10.07
가을은 그렇게 온다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156 22.10.07
장미에게 // 詩 김설하   대장장이 108 22.10.06
찰나의 만끽   무극도율 130 22.10.06
아름다운' 넘어짐   무극도율 116 22.10.0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