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가시와 같은 사람
100 뚜르 2022.08.16 09:18:41
조회 172 댓글 2 신고

 

꽃이 활짝 핀 장미가 자신에 대해서
자랑하고 있었습니다.

 

“내 가시는 아주 뾰족하고 날카로워서
초식동물들이 내 잎을 갉아 먹을 염려가 없어.
나의 이 촘촘한 가시들을 봐.
초식동물은커녕 새들도 내 가지에는
앉지 못해.”

 

자신의 가시를 자랑하던 장미는
주변에 있는 커다란 떡갈나무를 보면서
말했습니다.

 

“저 떡갈나무는 덩치는 커다란데
자기 몸을 지킬 무기도 없어서
허구한 날 딱따구리가 몸에 구멍을 파고 있지.
원숭이들이 잎을 마구 뽑고 가지를 함부로 부러뜨려도
반항 한 번 못하고 당하고만 있어.”

 

그러던, 어느날 아이들이 숲속으로 왔습니다.
그중에 한 소녀는 나무들을 구경하며
숲속을 산책했습니다.

 

그런데 소녀는 활짝 핀 장미를 보고 다가서다가
그만 장미 가시에 찔리고 말았습니다.
울상이 된 소녀는 떡갈나무를 끌어안으며
말했습니다.

 

“너는 장미처럼 예쁜 꽃은 없지만,
가시가 없어서 이렇게 내가 껴안아
줄 수 있구나.”

 

 

외면은 화려하지만, 가시와 같은 사람이 있습니다.
누가 봐도 화려하고 아름다운 꽃을 가졌어도
몸에 가시가 있다면 아무도 그 사람을
안아줄 수 없습니다.

 

결국은 마음으로부터 비롯되는 것입니다.
외모를 가꾸는 것도 필요하겠지만,
그보다 마음을 먼저 가꿔보는 건
어떨까요?

 

# 오늘의 명언
진심으로 사람을 사랑하는 것은 그 사람의 외모나 조건 때문이 아니다.
그에게서 나와 똑같은 영혼을 알아보았기에 사랑하는 것이다.
– 레프 톨스토이 –

 

<따뜻한 하루>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죽름을 잊고 설다가   new 대장장이 4 18:37:30
한 잔   new 산과들에 8 18:27:10
난파선   new 산과들에 5 18:24:42
여행자   new 산과들에 7 18:21:33
최선의 선택   new 무극도율 12 17:50:29
생각하는 사람이라야 산다   new 무극도율 8 17:49:39
아침마다 나에게 하는 말   new 무극도율 15 17:48:50
첫 사랑   new 대장장이 17 17:10:48
가을빛 칼라 낙엽과 함께  file new 미림임영석 38 15:43:40
우리 서로 사랑할 수 있다면   new (1) 대장장이 50 15:09:35
하늘   new 도토리 142 09:57:13
담쟁이의 노래   new 도토리 134 09:56:00
발자취   new 도토리 162 09:54:36
인생 메아리   new 네잎크로바 92 07:48:15
억새의 춤사위 속에서  file new (1) 예향도지현 82 07:32:34
나를 믿어준 유일한 사람   new (3) 뚜르 182 06:32:27
사람이기 때문   new (2) 뚜르 151 06:32:23
구월의 아침들 /장석주   new (1) 뚜르 123 06:32:18
가을 속으로 떠나는 하루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187 02:10:36
알고 보면  file new 하양 158 01:07:5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