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근사한 일 ​/이수진
100 뚜르 2022.08.16 09:18:04
조회 97 댓글 0 신고

 

 

근사한 일  ​/이수진



우리가 극장에서의
약속이 많았던 때

서로에게 시가
되어주는 날도 있었지만

철새들이 날아간 설산을
그리는 날이 더 많았다

아이스크림 광고를 보며
눈물을 흘리는 이유는 몰라도

눈 덮인 마을 이야기 속에서
우리는 자주 웃기도 하였다

한 번은 우리가 직접 이별에 관한
시나리오를 쓰고는

그것을 그대로 완성해버렸다

깨어 보니 텅 빈 어둠
지붕 없는 하늘

그 아래서 우리는 모두 젖어야만 한다는 걸 알았다

우리가 무얼 더 하려 해도 무얼 더 할 수 없었다

우리의 러닝타임

유리병 속 던져진 필름마냥
철새들은 돌아오는 길을 잃고

우리의 영혼은
조금 일찍 가볍지 않은 걸음을 걷게 되었다

희망이 낮을 땐
희망을 바닥에 널어놓아야

가장 근사하다는 걸
알아보는 우리의 눈뜸이 있었다



ㅡ시집 『우리가 사과처럼 웃을 때』(여우난골, 2022)
 
<카페 '아름다운 시마을'>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사랑의 태양   도토리 133 22.09.21
동글동글   도토리 149 22.09.21
암은 사형선고가 아니다   무극도율 66 22.09.21
온천을 즐길 때는 잘 먹자   무극도율 73 22.09.21
나눔의 상호작용   무극도율 75 22.09.21
부끄러운 손   (1) 산과들에 100 22.09.21
나무   산과들에 60 22.09.21
  산과들에 69 22.09.21
높고 파란 상쾌한 가을 하늘  file 미림임영석 135 22.09.21
어제오늘이 다른 가을빛  file 미림임영석 113 22.09.21
가을 이야기   (1) 대장장이 124 22.09.21
~ 칼국수~   (1) 포비 116 22.09.21
멀리 있어도 가슴으로 가까운 사람   (2) 대장장이 216 22.09.21
가을 그림   소우주 99 22.09.21
귀하게 대접 받는 그릇   네잎크로바 154 22.09.21
여자도 모르는 여자마음   대장장이 114 22.09.21
수레바퀴 속의 세상  file (2) 예향도지현 151 22.09.21
늑대와 학   (6) 뚜르 227 22.09.21
야고 /백승훈   (4) 뚜르 168 22.09.21
네가 그리우면 나는 울었다​ / 고정희   (4) 뚜르 228 22.09.2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