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0원의 가치
100 뚜르 2022.08.15 08:49:07
조회 250 댓글 2 신고

 

세월 속에 묻혀 있던 진품을 발굴해 감정가를 확인하는
‘KBS TV쇼 진품명품’ 프로그램이 있습니다.
지난 2019년 8월 11일 방송에는
1944년 전후 작성된 회고록 한 점이
출품되었습니다.

 

이 회고록은 제대로 된 원고지가 아닌
세금계산서 같은 용지에 당시 상황이 일기처럼
적혀있었습니다.

 

얼핏 초라해 보이는 이 회고록을 출품한 사람은
회고록 주인의 증손자였고, 그는 희망 감정가로
10만 815원을 적어서 내었습니다.

 

그런데 전문가들의 감정가는 모두를 더욱
깜짝 놀라게 했습니다.

 

‘0원’

 

전광판에 나온 ‘0’이라는 글씨는
회고록이 한 푼의 가치도 없다고 말하고 있었습니다.
모두가 감정가를 보고 당황해했으나
그 가운데 한 감정 전문가가
결연하게 말했습니다.

 

“이 기록이 한 사람의 개인적인 기록이지만
나라를 잃은 많은 애국자가 자신의 목숨을 바쳐
독립운동을 한 흔적이 남아있습니다.
이분들의 행적을 감히 돈으로 평가할 수 없다고 생각해
감정가를 추산할 수 없습니다.”

 

이 회고록은 일제 강점기
만주 지역 항일 무장투쟁의 핵심 인물로 꼽히는
이규채 선생님이 자필로 적은 일명
‘이규채 연보’였습니다.

 

이규채 선생님의 증손자인 이상옥 씨가
회고록의 감정가를 100,815원을 적어낸 이유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의 100과
광복절을 의미하는 8.15를 뜻하는
숫자로 조합한 것입니다.

 

1932년 9월 만주에서 펼쳐진
‘쌍성보 전투’를 회고한 내용이 있는데
한국 독립군과 중국군의 합동 작전으로,
만주를 침략한 일제에 양국이 공동으로 맞서
승리한 전투로 유명합니다.

 

또한 독립운동가의 재판기록도 작성된 이 회고록에
그 어떤 전문가라도 가격을 매기는 일을
할 수 없었던 것입니다.

 

특히 이 연보의 마지막에는
독립운동과 투옥으로 헤어져 살아야 했던
가족들에 대한 미안하고 안타까운 심경을 표현한
구절이 있습니다.

 

“아내가 우리 집안으로 시집온 지는 26년이 되었다.
나와 멀리 헤어지고서 두 아들과 한 딸을 거느리고 살았다.
그런데 아내는 몸을 의탁할 친척이 없었고,
밖으로는 생활을 도와줄 만한 친구가 없었다.
초근목피로 굶주림을 면할 수 있는 것은 하루 이틀에 불과할 뿐이었다.
그런즉 다섯 살 난 아이가 수시로 밥을 달라고 하는 것은
오히려 빈 젖을 물려서 달랠 수 있지만,
조금은 지각이 있는 여덟 살 난 아이가 배고프다고 울어대는 것은
차마 들을 수가 없었다.”

 

 

지금 우리가 독립된 주권을 가진
대한민국에서 당당하게 살 수 있도록
이름도 빛도 없이 피와 눈물로 싸워주신 그분들의
희생을 생각하면 고개가 절로 숙여집니다.

 

# 오늘의 명언
영토를 잃은 민족은 재생할 수 있어도,
역사를 잊은 민족은 재생할 수 없다.
– 신채호 –

 

<따뜻한 하루>

7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사랑의 태양   도토리 133 22.09.21
동글동글   도토리 149 22.09.21
암은 사형선고가 아니다   무극도율 66 22.09.21
온천을 즐길 때는 잘 먹자   무극도율 73 22.09.21
나눔의 상호작용   무극도율 75 22.09.21
부끄러운 손   (1) 산과들에 100 22.09.21
나무   산과들에 60 22.09.21
  산과들에 69 22.09.21
높고 파란 상쾌한 가을 하늘  file 미림임영석 135 22.09.21
어제오늘이 다른 가을빛  file 미림임영석 113 22.09.21
가을 이야기   (1) 대장장이 124 22.09.21
~ 칼국수~   (1) 포비 116 22.09.21
멀리 있어도 가슴으로 가까운 사람   (2) 대장장이 216 22.09.21
가을 그림   소우주 99 22.09.21
귀하게 대접 받는 그릇   네잎크로바 154 22.09.21
여자도 모르는 여자마음   대장장이 114 22.09.21
수레바퀴 속의 세상  file (2) 예향도지현 151 22.09.21
늑대와 학   (6) 뚜르 227 22.09.21
야고 /백승훈   (4) 뚜르 168 22.09.21
네가 그리우면 나는 울었다​ / 고정희   (4) 뚜르 228 22.09.2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