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0원의 가치
100 뚜르 2022.08.15 08:49:07
조회 257 댓글 2 신고

 

세월 속에 묻혀 있던 진품을 발굴해 감정가를 확인하는
‘KBS TV쇼 진품명품’ 프로그램이 있습니다.
지난 2019년 8월 11일 방송에는
1944년 전후 작성된 회고록 한 점이
출품되었습니다.

 

이 회고록은 제대로 된 원고지가 아닌
세금계산서 같은 용지에 당시 상황이 일기처럼
적혀있었습니다.

 

얼핏 초라해 보이는 이 회고록을 출품한 사람은
회고록 주인의 증손자였고, 그는 희망 감정가로
10만 815원을 적어서 내었습니다.

 

그런데 전문가들의 감정가는 모두를 더욱
깜짝 놀라게 했습니다.

 

‘0원’

 

전광판에 나온 ‘0’이라는 글씨는
회고록이 한 푼의 가치도 없다고 말하고 있었습니다.
모두가 감정가를 보고 당황해했으나
그 가운데 한 감정 전문가가
결연하게 말했습니다.

 

“이 기록이 한 사람의 개인적인 기록이지만
나라를 잃은 많은 애국자가 자신의 목숨을 바쳐
독립운동을 한 흔적이 남아있습니다.
이분들의 행적을 감히 돈으로 평가할 수 없다고 생각해
감정가를 추산할 수 없습니다.”

 

이 회고록은 일제 강점기
만주 지역 항일 무장투쟁의 핵심 인물로 꼽히는
이규채 선생님이 자필로 적은 일명
‘이규채 연보’였습니다.

 

이규채 선생님의 증손자인 이상옥 씨가
회고록의 감정가를 100,815원을 적어낸 이유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의 100과
광복절을 의미하는 8.15를 뜻하는
숫자로 조합한 것입니다.

 

1932년 9월 만주에서 펼쳐진
‘쌍성보 전투’를 회고한 내용이 있는데
한국 독립군과 중국군의 합동 작전으로,
만주를 침략한 일제에 양국이 공동으로 맞서
승리한 전투로 유명합니다.

 

또한 독립운동가의 재판기록도 작성된 이 회고록에
그 어떤 전문가라도 가격을 매기는 일을
할 수 없었던 것입니다.

 

특히 이 연보의 마지막에는
독립운동과 투옥으로 헤어져 살아야 했던
가족들에 대한 미안하고 안타까운 심경을 표현한
구절이 있습니다.

 

“아내가 우리 집안으로 시집온 지는 26년이 되었다.
나와 멀리 헤어지고서 두 아들과 한 딸을 거느리고 살았다.
그런데 아내는 몸을 의탁할 친척이 없었고,
밖으로는 생활을 도와줄 만한 친구가 없었다.
초근목피로 굶주림을 면할 수 있는 것은 하루 이틀에 불과할 뿐이었다.
그런즉 다섯 살 난 아이가 수시로 밥을 달라고 하는 것은
오히려 빈 젖을 물려서 달랠 수 있지만,
조금은 지각이 있는 여덟 살 난 아이가 배고프다고 울어대는 것은
차마 들을 수가 없었다.”

 

 

지금 우리가 독립된 주권을 가진
대한민국에서 당당하게 살 수 있도록
이름도 빛도 없이 피와 눈물로 싸워주신 그분들의
희생을 생각하면 고개가 절로 숙여집니다.

 

# 오늘의 명언
영토를 잃은 민족은 재생할 수 있어도,
역사를 잊은 민족은 재생할 수 없다.
– 신채호 –

 

<따뜻한 하루>

7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4)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익숙해짐에 관하여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5 03:35:30
좋은생각 노력에 관한 글귀   new 바운드 29 22.10.07
친구보다 더 소중한 친구  file new 대장장이 83 22.10.07
가을이다   new 도토리 96 22.10.07
가을의 일   new 도토리 99 22.10.07
가을 노래   new 도토리 114 22.10.07
생각의 수준과 깊이   new 무극도율 48 22.10.07
왜 몸과 마음이 아플까?   new 무극도율 41 22.10.07
지금, 여기, 찰나의 삶   new 무극도율 38 22.10.07
희망의 순서  file new 대장장이 84 22.10.07
아무것도 없는 땅   new (1) 뚜르 144 22.10.07
늘 그대가 있었으면 좋겠다   new 뚜르 143 22.10.07
내일은 더 좋은 선물이 될 것입니다   new (2) 뚜르 145 22.10.07
♡ 건강한 사람  file new 청암 107 22.10.07
'지금까지'가 아니라 '지금부터' 입니다   new (2) 대장장이 96 22.10.07
말 한마디가 긴 인생을 만듬니다   new 네잎크로바 72 22.10.07
가을은 그렇게 온다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156 22.10.07
장미에게 // 詩 김설하   대장장이 108 22.10.06
찰나의 만끽   무극도율 130 22.10.06
아름다운' 넘어짐   무극도율 116 22.10.0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