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광복절의 추억 /최홍윤
100 뚜르 2022.08.15 08:49:03
조회 159 댓글 0 신고

 

 

광복절의 추억   /최홍윤

 

 

오히려 가난의 추억이 그리운 것은
긍정의 희생이 빛났기 때문일 게다
도랑 치고 가제 잡던 시절의 8월 보름은
늘, 읍내 오 일 장날이었다.

벼 이삭 하늘거리고
뒷물 끊겨 마중물마져
마르기 전에 우린
도랑치고 물고기 가제를 잡다가
광복절에는 어김없이
교복을 차려입고 학교에 갔었다.

"흙 다시 만져 보자 바닷물도 춤을 춘다"
우리는 식을 마치고
바다가 보이는 언덕에 올라 보면
동해바다에는 푸른 물결 넘실대고,
읍내 장터에는 자유의 물결이 넘실거렸다.
해맑은 얼굴로 팔도 장돌뱅이 숲에서
풀빵을 배불리 먹고 나서 해질녘에 집에 돌아오면
여름 방학도 끝물이었고 적어도 우린 십여 년 간 
광복절에는 해마다 늘 그랬다

보름의 잔치
정월 대보름에는 쥐불놀이로 달님게 소망을 빌었고
한가위 보름달에 조상의 음덕을 기리고
해 보름인 8월 15일에는
나라 사랑 하는 마음 애국심 한 자락을
여린 가슴에 품고 조국 광복의 참 뜻을 되새겼는데

정녕, 몇 해 지나
해방둥이 아래세대만 살아갈 이 땅에
시방은 그저 그렇지만 머언 장래가 걱정 된다.
입맛들인 침략자들은 뉘우침 없이
미물처럼 점점 간교해지는데,
우리 주변 정세도 변화무상한데,

그 시절 가난과 긍정의 추억이
퍽 아름다웠는데
나이 들어 근심스럽고
​밤잠마져 설치는 것은  
왜일까?  

 

<카페 '서비의 놀이마당'>

5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사랑의 태양   도토리 133 22.09.21
동글동글   도토리 149 22.09.21
암은 사형선고가 아니다   무극도율 66 22.09.21
온천을 즐길 때는 잘 먹자   무극도율 73 22.09.21
나눔의 상호작용   무극도율 75 22.09.21
부끄러운 손   (1) 산과들에 100 22.09.21
나무   산과들에 60 22.09.21
  산과들에 69 22.09.21
높고 파란 상쾌한 가을 하늘  file 미림임영석 135 22.09.21
어제오늘이 다른 가을빛  file 미림임영석 113 22.09.21
가을 이야기   (1) 대장장이 124 22.09.21
~ 칼국수~   (1) 포비 116 22.09.21
멀리 있어도 가슴으로 가까운 사람   (2) 대장장이 216 22.09.21
가을 그림   소우주 99 22.09.21
귀하게 대접 받는 그릇   네잎크로바 154 22.09.21
여자도 모르는 여자마음   대장장이 114 22.09.21
수레바퀴 속의 세상  file (2) 예향도지현 151 22.09.21
늑대와 학   (6) 뚜르 227 22.09.21
야고 /백승훈   (4) 뚜르 168 22.09.21
네가 그리우면 나는 울었다​ / 고정희   (4) 뚜르 228 22.09.2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