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행복은 감사로부터
12 그도세상김용호 2022.08.14 19:06:35
조회 158 댓글 0 신고
행복은 감사로부터

장 도미니크 보비 그는 프랑스의 세계적인 여성잡지
엘르(Elle)의 편집장으로 준수한 외모와 화술로서
프랑스 사교계를 풍미했다.

그러던 그가 1995년 12월 초 뇌졸중으로 쓰러졌다.
그의 나이 43세였다.
3주 후 그는 의식을 회복했지만 전신이 마비된 상태였다.

말을 할 수도 글을 쓸 수도 없었다.
오직 왼쪽 눈꺼풀만 움직일 수 있었다.

얼마 후 그는 눈 깜빡임 신호로 알파벳을 연결시켜 글을 썼다.
때로는 한 문장 쓰는데 꼬박 하룻밤을 새야했다.

그런 식으로 대필자에게 20만 번 이상 눈을 깜박여
15개월만에 쓴 책이
‘잠수종과 나비’(The Diving Bell and the Butterfly)다.

책 출간 8일 후 그는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났다.

그는 서문에 이렇게 썼다.
“고이다 못해 흘러내리는 침을 삼킬 수만 있다면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일 것이다.”

불평과 원망은 행복에 겨운 자의 사치스런 신음이라고 했다.
그는 건강의 복을 의식하지 못한 채
‘툴툴거리며 일어났던 많은 아침들’을 생각하며
죄스러움을 금할 길 없었다.

그는 잠수종 속에 갇힌 신세가 되었지만 마음은
훨훨 나는 나비를 상상하며 삶을 긍정했다.

비탄과 원망 속에서 생을 마감하는 대신 감사를 통해
극한의 고통을 감수하며 삶을 마무리할 수 있었다.

그가 그런 고통스런 상황에서도 감사함으로 삶을
긍정할 수 있었다면, 우리는 어떤 경우에도
감사해야 하지 않을까.

우리는 자신이 소유한 것을 잃어버리기 전까지는
그것이 얼마나 소중한지를 모르는 경우가 많다.

자기 몸을 뜻하는 대로 움직일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얼마나 큰 축복이고 감사할 일인가?
3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아쉬움   new 산과들에 5 19:25:11
미소   new 산과들에 3 19:23:02
그리운 시냇가   new 산과들에 3 19:20:13
그대여 지금 힘이 드시나요   new (1) 그도세상김용.. 18 18:23:36
채워지지 않는 접시   new 그도세상김용.. 22 18:22:55
그 사람이 행복해지면 좋겠습니다   new (1) 그도세상김용.. 22 18:22:11
인정 욕망  file new 하양 55 13:00:23
9월의 마지막 날을 보내며~  file new (1) 미림임영석 56 11:47:04
시월이 오는 아름다운 마음 향기  file new 미림임영석 62 11:37:01
가을이 주는 자연 선물 속으로  file new 미림임영석 37 11:28:04
등 뒤에서 하는 말 --- 이해인  file new 대장장이 63 11:03:45
친구  file new (1) 대장장이 79 10:02:13
가을 이야기 // 용혜원  file new (2) 대장장이 101 09:17:26
♡ 내 삶의 응원군  file new (2) 청암 107 07:57:22
가을 戀歌 1  file new (1) 예향도지현 76 07:49:17
읽을 수록 좋와요   new 네잎크로바 128 07:18:00
손해 보는 장사   new (2) 뚜르 198 05:54:14
나눔과 봉사   new (1) 뚜르 189 05:54:10
슬하(膝下) 이야기 - 권혁웅   new 뚜르 181 05:54:05
이별은 없습니다  file 모바일등록 new (5) 가을날의동화 223 01:25:1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