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자식은 바람(風)이래
14 김용수 2022.08.14 16:18:57
조회 121 댓글 0 신고

자식은 바람(風)이래

 

자식은 바람이래.
내 몸 빌어 이 세상에 나온
한 줄기 꽃바람이래.

자식이라는 귀한 알맹이 하나
이 세상에 내 보낸
바로 그 순간부터
나는 그만 껍데기가 되고 만 거야.

빈 소라 껍데기지.
귀에 대면 늘
한 줄기 바람 소리가 들려.

바람 한 줄기
이 세상에 내보내고
나는 바람의 어머니가 된 거야.

세상의 모든 어머니는
바람의 어머니고
세상의 모든 자식은
한 줄기 바람이 되어
이 세상을 떠돌지.

때로는 부드러운 솔바람이 되고
때로는 매서운 꽃샘바람이 되고
때로는 애틋한 눈물바람이 되어
늘 가슴에서 가슴으로
불어대고 있지.

아침이 오면
내 어깨를 툭 건드리며
아침 인사 건네고는
저만큼 달아나고

한낮에는 산들바람으로
내 머리카락 흩날리고
해 저물면 저녁바람 되어
고물고물 내 안으로 스며들어.
자식은 바람이래.

단잠 속 아스레한 꿈길에서조차
내 마음의 문 밖을 서성이는
애잔한 바람 한 줄기….

 

 ≪노은의 [이병 엄마의 편지] 중에서≫ 

 

 

 

자식과의 거리

 

이런 이야기도 있더군요.
자식은 끓는 국을 갖다 주면
꼭 먹기 좋게 식을 만한 거리를 두고
살아야 한다고요. 이것이 비단 지리적인
거리만이겠습니까? 끓던 마음이 식어 따뜻해질
수 있는 그런 마음의 거리이기도 하지 않겠습니까?  
우리가 더 현명하게 '거리'를 헤아리며 살아야
잘 늙는 사람이 될 것 같습니다.

- 정진홍의《괜찮으면 웃어주세요》중에서 -

3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4)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코스모스   new 도토리 14 09:08:39
가을 하늘   new 도토리 10 08:52:36
들국화   new 도토리 12 08:37:00
♡ 서로 사랑하면  file new 청암 25 08:18:28
원칙과 생명 사이에서   new 뚜르 67 06:47:27
가슴으로 흐르는 친구  file new 뚜르 95 06:47:23
가을비 /신경희  file new 뚜르 77 06:46:59
그립다  file new 하양 63 00:07:00
장점과 단점  file new (1) 하양 61 00:05:58
어느 날 문득  file new 하양 83 00:05:08
사랑하는 동안에만----   new 대장장이 50 22.10.02
사랑과 사라의 사이의 길   new 네잎크로바 109 22.10.02
가을은 시인의 마음을 부른다!  file new 미림임영석 96 22.10.02
날 찾아오지않으시렵니까 // 용혜원   new 대장장이 66 22.10.02
건강한 공감   무극도율 78 22.10.02
날씨가 바꾼 세계역사   무극도율 76 22.10.02
현명한 사람, 현명한 삶   무극도율 72 22.10.02
마음은 하나 / 류시화   대장장이 82 22.10.02
어제보다 오늘이 더 예쁜 시월  file 미림임영석 79 22.10.02
♡ 가장 큰 선물  file (2) 청암 135 22.10.0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