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김혜래의 [4월에] 모바일등록
17 k하서량 2022.08.13 14:00:30
조회 460 댓글 6 신고

 

2014년 4월 16일

 

떨어지는 꽃을 보며

 

 

사월의 반을 넘기는 오늘!

16년 전의 오늘

난 산고를 겪고 있었다. 

 

형언할 수 없는 고통과 함께 찾아와 준 그때 그 아이가 지금 나의 둘째 딸이다. 

 

그냥 만질 수 있고 

체취를 맡을 수 있고

느낄 수 있고 

늘 옆에 있다는 것이 선물이다. 

 

특히 

오늘 같은 날은 더 그렇다.

 

세상을 다 얻은 것처럼 

가슴이 벅차면서도 

이 기쁨을 온전히 느끼기에는

누군가에게 미안한 오늘이다. 

 

꽃은 피었다지는 게 

세상 이치라고들 하지만 

못다 피고 진 저 꽃들은 

저 꽃들은 어찌하랴.

 

누군가의 소중한 딸이고 

귀한 아들이었을 그들...

가슴이 먹먹하다.

 

 

▣같은 또래의 아이들을 가르치던 선생님이자

이쁜 딸들의 엄마이기도 했던

김혜래 시인이 

당시 아무 것도 할 수 없었던

자신의 무력함...

그리고 기성세대의 한 사람으로서

못다 핀 영혼들을 위로할 그 어떤

말들을 쓸 수 없었기에...

 

 

4월에

 

김혜래 시인

 

 

 

 

T. S. 엘리엇은 4월을 

잔인한 달이라고 했다

죽은 땅에서 라일락을 

키워냈다고.

 

또 누군가는 

돌아온 4월은 생명의 등불을 

밝혀 준다고 하며 희망을 노래했다.

 

그 4월에 

목련꽃 그늘 아래서

베르테르의 편질 

읽었어야 했다.

 

구름꽃 피는 언덕에서

피리라도 불었어야 했다.

 

하지만 그러하지 못하였다.

 

목련나무 아래 4월에는

발도 없는 아기가 와서

발바닥으로만 발바닥으로만 

하얗게 걸어 다닌다 라고

어느 시인은 4월의 슬픔을 노래했다.

 

수줍은 연분홍 두견화의 꽃잎

저미는 눈물방울 떨어지듯

맺지 못한 슬픔 슬픔 슬픔으로

4월이 가고 있다.

 

 

▓▓▓▓▓▓▓▓▓▓

 

▣서울 중등교원 재직시,

제자가 그린 김혜래 시인의 캐리커처.

2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4)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가을비 휘몰아치고 만든 작품  file new 미림임영석 49 15:56:07
♡ 한 방향 바라보기  file new 청암 103 09:15:27
안녕 --- /원 태연   new 대장장이 79 09:12:30
나는 너를 사랑하고만 싶다   new (1) 대장장이 105 08:41:10
나는 희망의 증거가 되고 싶다   new 뚜르 154 08:27:33
눈꼽재기창   new 뚜르 131 08:27:28
좋은 사람을 만난다는 것   new 뚜르 164 08:27:24
.마음은 하나 / 류시하   new 대장장이 87 08:16:26
모두가 한때일 뿐이다   new 네잎크로바 85 07:42:46
미친 듯이 즐겼다   무극도율 106 22.10.03
'마음'을 알아준다는 것   무극도율 118 22.10.03
만남은 도끼다   무극도율 93 22.10.03
삶 과 사랑은 서로 이해 하는 것   네잎크로바 160 22.10.03
다시 사랑한다면  file 예향도지현 144 22.10.03
코스모스   도토리 156 22.10.03
가을 하늘   도토리 172 22.10.03
들국화   도토리 153 22.10.03
♡ 서로 사랑하면  file 청암 119 22.10.03
원칙과 생명 사이에서   뚜르 160 22.10.03
가슴으로 흐르는 친구  file 뚜르 224 22.10.0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