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이 말한다
대장장이 2022.08.12 14:57:21
조회 182 댓글 0 신고

 



             몸이 말한다 

 

                     20**년 10월5일 금요일, 하루아침에 쌀쌀해진 날 

                     노령 자 무료 독감 백신도 맞고 동네 병원에 갔다

                     이왕 오셔서 기다리신 김에

                     4만 원짜리 폐렴 백신도 맞고 가시라는 의사의

                   말에

                    얼씨구 이런 게 바로 시간 절약!

                    하지만 저녁 병원 문 닫을 무렵부터 몸 오슬오슬

                    추위노령자에게 집으로 백신 놓아준 의사, 돌팔이라

                  욕하며

                    셔벅2시까지 끙끙 앓다 간신히 눈 붙이고

                   아침에 생각해보니

                   내가 1년 4개월째 윗니 여럿 임플란트를 하고 있는

                    부실한 몸의 임자인 줄 의사가 어떻게 알았겠는가?

 

                    맞다, 엊저녁 너는헛밢질을 했어. 몸이 말했다

                    지난예름 정산 얻다 뒀는지 모를 더위 두 번이나

                  먹었는데

                   이제 감기 몸살하고도 인사 한번 나눠야 않겠나.

                   빨리 가라고 자동차에 매질 않지만

                   재갈 물린 말은 채찍을 들어야 말처럼 달린다

                   아픔의 지문 무 ㄷ어 있지 않은 삶이 구석이 어 

                 디 있는가?

                    기쁨의 문설주에도 아픔의 흔적?

                    타일레놀 계속 삼키는  네가보기. 싫어

              나는 오늘 저녁 동네 치킨집에 길 거다.

 

                                               ♧황동규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6)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7)
좋겠다 ​/이재무   new 뚜르 28 13:48:13
바람과 나뭇가지   new 뚜르 46 13:05:47
사랑의 경청   new 도토리 24 12:54:37
어디에 가장 있고 싶은지   new 뚜르 31 12:52:30
바람소리  file new 마음자리 40 11:11:50
죽음 보다 강한 사랑   new 직은섬 79 08:59:45
♡ 당연한 것일수록 조심해야  file new (1) 청암 104 07:50:31
길노래   도토리 120 22.12.04
인생  file 마음자리 205 22.12.04
먹어도 먹어도 / 이대흠   (2) 뚜르 134 22.12.04
♡ 대화의 기술  file (4) 청암 194 22.12.04
삶을 결정하는 것은   (2) 뚜르 170 22.12.04
시는 꽃잎에 앉은 나비와 같아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29 22.12.03
나는 누구이며,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 것일까?   뚜르 218 22.12.03
인생의 중요한 가치들   (2) 뚜르 230 22.12.03
첫눈 오는 날   (1) 도토리 123 22.12.03
손뼉치기 /구본일   뚜르 108 22.12.03
태극전사 잘 싸웠다! 파이팅!!!   미림임영석 96 22.12.03
♡첫눈의 희열  file 청암 174 22.12.03
♡자녀 교유과 재물♡모셔온글♡   모바일등록 (4) 백두산 109 22.12.02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