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간디의 신발 한 짝
12 그도세상김용호 2022.08.11 15:38:10
조회 127 댓글 0 신고
간디의 신발 한 짝

간디가 여행을 할 때 이런 일이 있었다.

기차에 올랐을 때 신발 한 짝이
플랫폼으로 떨어져버리고 말았다.

이미 기차는 움직이기 시작했다.

그러자 간디는 지체 없이 나머지 신발을 벗어
다른 한 짝이 떨어진 곳으로 던졌다.

놀란 사람들이 왜 그랬냐고 묻자
간디는 ~
"서로 나누어진 신발 한 짝은
누구에게나 쓸모가 없지요.

그렇지만 저렇게 두 짝이 되면
누구에게나 쓸모가 있게 되지요.

가난한 사람이 줍는다면 더욱
좋은 일이겠지요" 라고 대답했다.

신발 한 짝을 떨어뜨리자 나머지
신발 한 짝도 기차 밖으로 던진 간디.

그는 그 신발을 누가 가져갈지,
그 사람에게 무엇을 얻을 수 있을지를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누군지도 모르는 사람에게 양보하고 배려한 겁니다.

그리고는
"쓸모 있는 신발을 가난한 사람이
줍는다면 좋을 일이다" 라고 스스로 만족했습니다

내가 준 만큼 상대방에게 당장
받지 못한다고 해서 섭섭해할 필요는 없습니다.

손해를 볼 것 같아서 아예 주지도 않는다면 그것
역시 바람직하지 않지요.

오히려 다소 손해를 본 것 같은 느낌이 사실은
더 좋은 결과를 만들어줄 때도 많습니다.

설사 그렇지 않더라도 자신이 만족하면 됩니다.

지금 나는 한 짝을 떨어뜨려서 쓸모 없어진 나머지
신발 한 짝을 품에 움켜쥐고 나 자신만을 생각하고
있는 건 아닌지 생각해보았으면 좋겠습니다.

5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죽름을 잊고 설다가   new 대장장이 9 18:37:30
한 잔   new 산과들에 16 18:27:10
난파선   new 산과들에 8 18:24:42
여행자   new 산과들에 13 18:21:33
최선의 선택   new 무극도율 15 17:50:29
생각하는 사람이라야 산다   new (1) 무극도율 13 17:49:39
아침마다 나에게 하는 말   new 무극도율 21 17:48:50
첫 사랑   new 대장장이 23 17:10:48
가을빛 칼라 낙엽과 함께  file new 미림임영석 40 15:43:40
우리 서로 사랑할 수 있다면   new (1) 대장장이 54 15:09:35
하늘   new 도토리 144 09:57:13
담쟁이의 노래   new 도토리 134 09:56:00
발자취   new 도토리 162 09:54:36
인생 메아리   new 네잎크로바 92 07:48:15
억새의 춤사위 속에서  file new (1) 예향도지현 82 07:32:34
나를 믿어준 유일한 사람   new (3) 뚜르 184 06:32:27
사람이기 때문   new (2) 뚜르 151 06:32:23
구월의 아침들 /장석주   new (1) 뚜르 123 06:32:18
가을 속으로 떠나는 하루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190 02:10:36
알고 보면  file new (1) 하양 159 01:07:5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