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롱나무
대장장이 2022.08.09 09:02:54
조회 138 댓글 4 신고

 

            배롱나무 

 

                   배롱나무를 알기 전까지는 

                   많은 나무들 중에 배롱나무가 눈에 보이지 않았습니다


                   가장 뜨거운 때 가장 화사항 곷을 피워놓고는

                   가녀린 자태로 소리업이 물러서 있는 모습을 발견하고

                   남모르게 배롱나무를 좋 아학페 되었는데

                   그 뒤론 길 따나면 어디서든 배롱나무가 눈에 들어왔습니다


                   지루하고 먼 길을 갈 때면 으례 거기 서 있었고

                   지치도록 걸어오고도 한 고개를 더 넘어야 할 때

                   고갯마루에 꽃그늘을 만들어놓 고기다리기도 하고


                   갈림길에서 길을 잘못 들어 다른 길로 점어들면

                   건너편에서 말없이 진분홍 꽃숭어리를 떨구며

                   서 있기도 했습니다

 

                   이제 그만 하던 알을 포기하고 싶어

                   혼자 외딴섬을  칮아가던 날은

                   보아주는 이도 없는 곳에서 뱌닷바람 맞으며

                   혼자 꽃을 피우고 있었습니다

                   꽃은 누구를 위해서 피우는 게 아니라고 말하듯

 

                   늘 다니던 길에 오래 전부터 피어 있어도

                   보이지 안다가 늦게사 배롱나무를 알게 된 뒤로부터

                   배롱나무에게서 다시 배웁니다 

 

                   사랑하며면 보인다고

                   사랑히면 어디에 가 있어도

                   늘 거기 함께 있는 게 눈에 보인다고

 

                                                 

                                               ♧ 도종환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6)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7)
11월 끝자락 강추위가 온다나?  file new 미림임영석 7 12:13:03
파랑새는 언제나   new 뚜르 51 09:31:46
손을 씻는다   new (2) 뚜르 44 09:20:53
♡ 급할수록 돌아가기  file new (1) 청암 56 09:03:14
자기 옷을 입어야 편한 것이다   new (1) 직은섬 59 08:33:35
벗을 노래함   new 도토리 74 01:17:01
11월 끝자락 가을 뒷모습!  file (1) 미림임영석 148 22.11.28
하루의 기도  file 모바일등록 (1) 블루아이스 206 22.11.28
선물을 보낸 사람의 정체는?   뚜르 105 22.11.28
세상에서 가장 정확한 귀 /김성춘   (2) 뚜르 136 22.11.28
만남  file 모바일등록 다재원선심 218 22.11.27
눈 오는 밤의 사랑노래   도토리 125 22.11.27
가을과 이별 세월만 가네요!  file 미림임영석 186 22.11.27
행운이 오는 방벚   (1) 직은섬 169 22.11.27
♡ 말은 마음의 지표요 거울이다  file 청암 180 22.11.27
♡친절한 말의 힘♡담아옴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79 22.11.27
왜 사람들은 월드컵에 미칠까?   뚜르 139 22.11.27
섶섬이 보이는 방 / 나희덕   (4) 뚜르 151 22.11.26
부메랑 효과   (2) 뚜르 178 22.11.26
♡ 생각은 창조의 자궁이다  file (2) 청암 152 22.11.26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