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이 꽃 이름이 뭐예요?
100 뚜르 2022.08.09 09:00:28
조회 170 댓글 2 신고


어느 초등학생 소녀가 담임선생님에게,
길에서 주워온 야생화를 보여주면서 이 꽃 이름이
무엇인지 질문했습니다.

선생님은 꽃을 한참 보시더니 말했습니다.
"미안해서 어떡하지 선생님도 잘 모르겠는데
내일 알아보고 알려줄게."

선생님의 말에 소녀는 깜짝 놀랐습니다.
선생님은 세상에 모르는 게 없을 거라
믿었기 때문입니다.

집으로 돌아온 소녀는 아빠에게 말했습니다.
"아빠, 이 꽃 이름이 뭐예요?
우리 학교 담임선생님도 모른다고 해서 놀랐어요."

그런데 믿었던 아빠도 꽃 이름을 모른다는 것이었습니다.
왜냐하면, 소녀의 아빠는 식물학을 전공으로
대학에서 강의하시기 때문입니다.

다음 날 학교에 간 소녀를 담임선생님이 불렀습니다.
그리고는 어제 질문한 꽃에 대해 자세히 설명해 주셨습니다.
소녀는 아빠도 모르는 것을 잊어버리지 않으시고 알려준
선생님이 역시 대단하다고 감탄했습니다.

그런데 사실은 어젯밤 소녀의 아빠가 선생님에게 전화하여
그 꽃에 대해 자세한 설명을 해주었던 것이었습니다.
아빠는 그 꽃이 무엇인지 당연히 알고 있었지만
딸이 어린 마음에 선생님께 실망하지 않을까
걱정이 되었던 것입니다.

 


학교 교육과 가정교육은 백 년의 약속입니다.
백 년의 미래를 위해 백 년의 시간을 준비하는 길고 긴 과정이
바로 교육이기 때문입니다.

특히 아이에게는 서로 다른 자신들만의
아름다운 색깔을 분명히 가지고 있습니다.
그 수많은 색깔을 어떻게 이끌지는
결국 어른들의 몫입니다.


# 오늘의 명언
교육은 그대의 머릿속에 씨앗을 심어주는 것이 아니라,
그대의 씨앗들이 자라나게 해 준다.
– 칼릴 지브란 –

 

<따뜻한 하루>

6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4)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익숙해짐에 관하여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5 03:35:30
좋은생각 노력에 관한 글귀   new 바운드 29 22.10.07
친구보다 더 소중한 친구  file new 대장장이 83 22.10.07
가을이다   new 도토리 96 22.10.07
가을의 일   new 도토리 99 22.10.07
가을 노래   new 도토리 114 22.10.07
생각의 수준과 깊이   new 무극도율 48 22.10.07
왜 몸과 마음이 아플까?   new 무극도율 41 22.10.07
지금, 여기, 찰나의 삶   new 무극도율 38 22.10.07
희망의 순서  file new 대장장이 84 22.10.07
아무것도 없는 땅   new (1) 뚜르 144 22.10.07
늘 그대가 있었으면 좋겠다   new 뚜르 143 22.10.07
내일은 더 좋은 선물이 될 것입니다   new (2) 뚜르 145 22.10.07
♡ 건강한 사람  file new 청암 107 22.10.07
'지금까지'가 아니라 '지금부터' 입니다   new (2) 대장장이 96 22.10.07
말 한마디가 긴 인생을 만듬니다   new 네잎크로바 72 22.10.07
가을은 그렇게 온다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156 22.10.07
장미에게 // 詩 김설하   대장장이 108 22.10.06
찰나의 만끽   무극도율 130 22.10.06
아름다운' 넘어짐   무극도율 116 22.10.0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