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폭우 /김 일 남
100 뚜르 2022.08.08 14:16:10
조회 159 댓글 0 신고

 

 

폭우  /김 일 남

 

 

자갈밭 아픈 목숨 버리지 않고

어둠 깊고 진하리 그대 부를 수 없다면

다시 노여운 마음 떨리는 마음이 무거워질 때

갈 길 험하고 막막하여 차라리 목숨마저

내려놓고 싶은 진절머리 너덜 고랑창 끊어진 산길

사랑도 양심도 다 팽개치고 싶을 만큼 지친 싸움길

이 길에서 그대 부를 수 없다면

피 흘리며 지나온 이 깊고 어두운 생애는

온통 쏟아지는 장대비이리

형제들의 가쁜 숨결 채 가시지 않은 이 땅에

움 트는 저 씨앗들의 작고 여린 몸뚱이를

짓이기는 무참한 칼날이리

오랜 패배와 굴종으로 싹이 트다 고인

이 어둡고 무거운 피가

그들의 심장과 영혼을 썩게 만들리니

오오 얼마나 깊은 병을 견뎌야 내 손은

그대 이마를 짚을 수 있나

얼마나 아파야 내 노래는

그대 생애에 한 그루 나무로 설 수 있나

파헤쳐진 들판에 뜨거운 숨결로

초록의 무성한 그늘이 되어

그대 고단한 육신을 쉬게 할 수 있나

형제들 자갈밭 아픈 목숨 버리지 않고

가는 길 기어코 온 생애로 이끌고 온

저 길을 끌어안고 갈 길에

자갈 하나 돌맹이 하나로

형제들의 힘찬 팔매질로 날아갈 수 없다면

이 어둠 깊고 진하리 그대 부를 수 없다면

 

 

<카페 '아름다운 시마을'>

5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가을 속으로 떠나는 하루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43 02:10:36
알고 보면  file new 하양 33 01:07:59
다른 사람을 높여주는 행복  file new 하양 24 01:05:34
몸과 마음 데우기  file new (1) 하양 32 01:04:38
조팝나무   new 산과들에 25 22.09.25
바로서기   new 산과들에 22 22.09.25
돌담   new (1) 산과들에 22 22.09.25
조영문의 [가을은 깊어만 가는데]  file 모바일등록 new (1) k하서량 126 22.09.25
마침내 너는 다시 태어난다   new 무극도율 45 22.09.25
'제가 맡아 키우겠습니다'   new 무극도율 46 22.09.25
'좋은 움직임'을 배우고 수련하라   new 무극도율 53 22.09.25
단풍잎 하나   new 도토리 118 22.09.25
민들레 앞에   new 도토리 58 22.09.25
행복의 열쇠   new 도토리 78 22.09.25
하루 이틀 오색 가을빛 스타트  file new 미림임영석 62 22.09.25
우리 서로 사랑할 수 있다면   new 대장장이 80 22.09.25
♡ 엄마 목소리  file new (3) 청암 118 22.09.25
웃는 얼굴로 바꿔보세요   new (1) 대장장이 85 22.09.25
썩지 안는 씨앗의 꽃을 피울 수 없다   new 대장장이 72 22.09.25
지우개   new 네잎크로바 73 22.09.2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