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절벽에 뿌리를 내리다
100 뚜르 2022.08.05 09:00:58
조회 223 댓글 4 신고


해변의 절벽에서 오랜 시간 자리를 지켜온
바위틈에서 파란 싹이 돋아났습니다.

싹 : 바람이 날 여기로 데려왔는데 여기서 살아도 돼?
바위 : 안 돼. 이곳은 너무 위험하고 척박해.
싹 : 어쩌지 벌써 뿌리를 내렸는걸.

시간이 흘러 싹이 자라 나무가 되었습니다.
하지만, 바위틈에서 어렵게 자리를 잡은 나무는
크게 자라지 못했습니다.

바위 : 다른 곳에 뿌리를 내렸으면 멋진 나무가 되었을 텐데.
나무 : 무슨 말이야, 난 세상에서 이곳이 제일 좋아.
바위 : 뿌리를 좀 더 깊이 뻗어봐.
나무 : 내 뿌리가 자랄수록 너는 몸이 부서지잖아.

바위와 나무는 그렇게 수십 년을 함께 살았습니다.
나무뿌리가 파고든 바위틈에 고인 빗물이 겨울에 얼고
봄에 녹는 것이 반복되었고, 결국 바위는
최후의 순간을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바위 : 나무야, 난 더는 버틸 수 없을 것 같아
나무 : 안 돼. 힘내.
바위 : 괜찮아. 이제야 이곳에 살았던 이유를 알 것 같아.
난 너를 만나기 위해 그 오랜 시간을 기다렸던 거야.
네가 오기 전에는 난 아무것도 아니었어.
네가 오고 나서 난 기쁨이 뭔지 알았어.
나무 : 나도 이곳에 살면서 한 번도 슬퍼하지 않았어.

그날 밤에 폭풍우가 몰아쳤습니다.
나무는 바위를 꼭 끌어안고
운명을 같이했습니다.

 


이 세상은 혼자 살기에는 너무나 힘든 곳입니다.
하지만 삶의 모든 희로애락을 함께 나눌 수 있는
누군가가 있다는 것은 놀라운 축복입니다.

힘들 때 멀어지지 않고 필요할 때 곁에 있어 주는 것처럼
당신의 마음에 누군가 작은 뿌리를 내린다면,
그를 위해 날마다 쪼개지는 바위처럼
살아보세요.


# 오늘의 명언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주었을 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 김춘수 「꽃」 중에서 –

 

<따뜻한 하루>

6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그대 다시 돌아온다면   new 대장장이 9 07:36:09
따뜻한 추억처럼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45 05:30:28
사랑했던 날보다  file new (1) 하양 70 00:09:08
감정청소  file new (1) 하양 53 00:07:59
나는 행복할 자격이 있다  file new (1) 하양 55 00:05:21
장마도 끝난 8월 억수 소낙비  file new 미림임영석 80 22.08.08
8월 먹구름으로 한낮의 어둠  file new 미림임영석 74 22.08.08
버선 한 켤레의 온정   new 김용수 75 22.08.08
왜 나에게 이런 일이 일어났을까?   new (2) 뚜르 170 22.08.08
차분히 나를 조절하는 것   new 뚜르 170 22.08.08
폭우 /김 일 남   new 뚜르 120 22.08.08
다시 돌아온다는 말에   new 대장장이 97 22.08.08
풀꽃 정거장   new 도토리 160 22.08.08
바람 속의 꽃   new 도토리 172 22.08.08
나무와 하늘   new 도토리 183 22.08.08
세상 좋은 이야기~   new 포비 94 22.08.08
바랑  file 모바일등록 김별 96 22.08.08
♡ 게으른 친구 멀리하기  file (3) 청암 147 22.08.08
모든 것을 채워준 사소란 말들   네잎크로바 127 22.08.08
인생을 알고 싶다면  file (4) 하양 250 22.08.0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