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아버지의 그늘
17 대장장이 2022.07.06 12:51:07
조회 128 댓글 0 신고

 

               아버지의 그늘

 

                       툭하며 아버지 니는 오밤중에 

                       취해서 널브러진 색시를 업고 들어왔다

                       어머니는 입을 꾹 다문 채 술국을 끓이고

                       할머니는 집안이 망했다고 종주먹질을 해댔자만,

                       며칠이고 집에서 빠져나가지 않는

                       값싼 향수내가 나는 싫었다

                       아버지는 종종 장바닥에서

                       품삯을 못 받은 광부들한테 멱살을 잡히기도 하고,

                       그들과 어울려 핫바지춤을 추기도 했다

                       빚 받으러 와 사랑방에 죽치고 앉아 내게

                       술과 담배 심부름을 시카는 화약장수도 있었다

 

                       아버지를 증오하면서 나는 자랐다

                       아버지가 하는 일은 결코하지 않겠노라고,

                       이것이 내 평생의 좌우 명이 되었다

                       나는 빚을 질 일을 하지 않았다.

                       취한 색시를 업고 다니지 않았다.

                       노름으로 밤을 지새지 않았고 ,

                       아버지는 이런 아들이 오히려 장하다 했고

                       나는 기고만장했다.그리고 이제 나도

                       아버지가주 중풍으로 쓰러진 나이를 넘었지만

 

                      나는 내가 잘못했다고 생각한 일이 없다.

                      일생을 아들의 반면교사로 산 아버지를

                      가엾다고 생각한 일도 없다. 그래서

                      나는 늘 당당하고 떳떳했는데 문득

                      거울을 보다가 놀란다. 나는 간곳이 없고

                      나약하고 소심해진 아버지만이 있어서

                      취한 색시를 안고  대낮에 거리를 활보하고,

                      호기 있는 광산에서 돈을 뿌 리던 아버지 대신

                      그 거울 속에는  인사동에서도 종로에서도

                      제대로 기 한번 못 펴고  큰소리 한번 못 치는

                      늙고 초라한 아버지만이 있다

 

                                                       ◆ <어머니와 할머니의 실루엣> 창작비평사

 

 

 

 

 

 

 

2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그대 다시 돌아온다면   new 대장장이 1 07:36:09
따뜻한 추억처럼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36 05:30:28
사랑했던 날보다  file new (1) 하양 66 00:09:08
감정청소  file new (1) 하양 45 00:07:59
나는 행복할 자격이 있다  file new (1) 하양 49 00:05:21
장마도 끝난 8월 억수 소낙비  file new 미림임영석 72 22.08.08
8월 먹구름으로 한낮의 어둠  file new 미림임영석 65 22.08.08
버선 한 켤레의 온정   new 김용수 72 22.08.08
왜 나에게 이런 일이 일어났을까?   new (2) 뚜르 168 22.08.08
차분히 나를 조절하는 것   new 뚜르 162 22.08.08
폭우 /김 일 남   new 뚜르 118 22.08.08
다시 돌아온다는 말에   new 대장장이 94 22.08.08
풀꽃 정거장   new 도토리 160 22.08.08
바람 속의 꽃   new 도토리 171 22.08.08
나무와 하늘   new 도토리 182 22.08.08
세상 좋은 이야기~   new 포비 91 22.08.08
바랑  file 모바일등록 new 김별 95 22.08.08
♡ 게으른 친구 멀리하기  file (3) 청암 147 22.08.08
모든 것을 채워준 사소란 말들   네잎크로바 122 22.08.08
인생을 알고 싶다면  file (4) 하양 246 22.08.0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