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나는 어디쯤 가고 있을까
12 그도세상김용호 2022.07.04 20:44:55
조회 171 댓글 0 신고
나는 어디쯤 가고 있을까

가던 길 잠시 멈추고
되돌아보니 걸어온 길 모르듯
갈 길도 알 수가 없다.

살아오며 삶을 사랑했을까?
지금도 삶을 사랑하고 있을까?

어느 자리 어느 모임에서
내 세울 번듯한 명함 하나 없는
노년이 되었나 보다.

붙잡고 싶었던 그리움의 순간들
매달리고 싶었던 욕망의 시간도
겨울 문턱에 서서 모두가
놓치고 싶지 않은 추억이다.

이제는 어디로 흘러갈 것인가
걱정하지 말자 아쉬움도 미련도
그리움으로 간직하고

노년을 맞이하는 겨울 앞에서
그저 오늘이 있으니
내일을 그렇게 믿고 가자

어디쯤 왔는지?
어디쯤 가고 있는지 아무도
알 수가 없는 노년의 길

오늘도 어제처럼 내일은 또
오늘처럼 그냥 지나간다.
세월이 무심코 나를 데리고 갈 것이다.

세상에는 벗들 때문에
행복해하는 사람이 있다.
세상에는 벗들 때문에
살 맛 난다고 하는 사람이 있다.

세상에는 벗이 있어 위안이 되고
감사해하는 사람이 있다
그러므로 벗은 귀한 존재이다.

세상은 노력 없이는
관계가 이뤄지지 않는다.
사람의 관계란 우연히 만나
관심을 가지면 인연이 되고
공을 들이면 필연이 된다.

우연은 10% 노력이 90%이다.
아무리 좋은 인연도 서로의
노력 없이는 오래 갈 수 없고
아무리 나쁜 인연도 서로
노력하면 좋은 인연이 된다.

그러기 위해서는 서로를 이해하고
배려하는 마음이 있어야 한다.
그리고 사랑하는 사람이 되어주고
따듯한 사람이 되어 주어야 한다.

좋은 사람으로 만나
착한 사람으로 헤어져
그리운 사람으로 남아야 한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내게 남은 삶이 한 시간뿐이라면   new 무극도율 26 18:45:46
구십이 넘도록 글을 써야지   new 무극도율 24 18:43:10
절차적 기억   new 무극도율 21 18:42:33
반복되는 일상 속에서   new 산과들에 44 18:25:07
행복은 마음가짐   new 산과들에 40 17:58:15
행복한 사랑   new 산과들에 37 17:53:17
한발 두발 가을길 간다!  file new 미림임영석 55 14:02:37
엎지른 물은 돌이켜 담을 수 없다   new 김용수 118 10:55:26
입추 지나고 말복도 갔으니~  file new 미림임영석 126 09:48:03
적장에 대한 존경심   new (1) 뚜르 166 08:52:23
섬마을 해당화 /문태성   new 뚜르 152 08:52:19
말 보다 중요한 것이 글   new (2) 뚜르 174 08:52:16
신랑신부의 노래   new 도토리 110 08:42:30
행복의 꽃   new 도토리 126 08:41:05
낭만적 아가   new 도토리 130 08:39:45
♡ 성공의 비결  file new (1) 청암 88 08:07:26
황혼의 자유   new 네잎크로바 111 06:24:36
8월의 詩   new (1) 예향도지현 93 02:49:56
별과 이름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120 00:30:52
그대를 사랑하는 건  file new (2) 하양 209 00:16:4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