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봉황의 마음을 어이 알고?
14 김용수 2022.07.04 10:23:34
조회 152 댓글 0 신고

봉황의 마음을 어이 알고?


다툼이 잦은 젊은 부부가 있었습니다.
하루는 심한 말다툼이 있었는데.
아내는 당신 같은 사람하고는 더 이상 살기 싫다면서
시골에 있는 친정 집으로 갔습니다.

시집간 딸이
연락도 없이 갑자기 고향집에 들어오면서.
저녁 무렵 솥에 불을 피우던
노부부에게 딸은 무엇을 하고 계세요?
라고 물어 봅니다.

친정 아버지는
서울에 있는 너의 김 서방이 우리들 몸보신하라고
소 족발을 보내주어서 고운 다고 합니다.

딸은 그 말을 듣고는
곧바로 김 서방 저녁 차려주어야 한다며 되돌아 갔습니다.

친정 어머니는
소에게 줄려고 솥에 소의 풀을 끊이던 영감이.
딸에게 거짓말 하는 것을 보고는,
사위가 족발을 보내지도 않았는데
왜 그런 소리를 하였냐고 화를내며 투덜댑니다.

영감은 
봉황의 마음을 어이 알고?" 말합니다.

딸은 
자기 집으로 와서 신랑을 껴안고는.
자기 배고프지" 하면서 부엌으로 달려갑니다.

다음날 사위는 족발을 들고
처가 집에 들러 장인에게 고맙다고 인사를 합니다.

 

 ≪정장수님의 글에서≫

    

 

 

아직은 '내 아이'다

 

부모와 자식이란  
철저하게 애증이 들끊는 관계입니다.
자식이 제구실을 못하면 끝내 부모는
가슴에 못이 박인 채 살게 됩니다. 그래서
억지를 부립니다. 못났으면 못났기 때문에,
잘났으면 잘났기 때문에, 아직도 품에 안고
있어야 하고, 아직도 타일러야 하고, 아직도
절대적으로 존경받아야 하고, 아직도...
아직도... 내 '아이'여야 합니다.

- 정진홍의《괜찮으면 웃어주세요》중에서 -

5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아무도 미워하지 맙시다   new 네잎크로바 9 06:56:31
민들레의 노래   new 도토리 20 02:24:59
행복   new 도토리 30 02:23:32
나무꾼의 노래   new 도토리 19 02:22:12
먼 길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56 00:20:31
나를 돌아보고 다듬어야 한다  file new (1) 하양 74 00:16:38
그저 그리울 뿐이다  file new (1) 하양 45 00:15:38
좋은 친구 사귀는 법  file new 하양 36 00:14:22
내게 남은 삶이 한 시간뿐이라면   new 무극도율 55 22.08.18
구십이 넘도록 글을 써야지   new 무극도율 43 22.08.18
절차적 기억   new 무극도율 34 22.08.18
반복되는 일상 속에서   new 산과들에 76 22.08.18
행복은 마음가짐   new 산과들에 76 22.08.18
행복한 사랑   new 산과들에 65 22.08.18
한발 두발 가을길 간다!  file new 미림임영석 73 22.08.18
엎지른 물은 돌이켜 담을 수 없다   new 김용수 126 22.08.18
입추 지나고 말복도 갔으니~  file new 미림임영석 137 22.08.18
적장에 대한 존경심   new (1) 뚜르 179 22.08.18
섬마을 해당화 /문태성   new 뚜르 157 22.08.18
말 보다 중요한 것이 글   new (2) 뚜르 183 22.08.1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