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누구였더라?
17 대장장이 2022.07.03 09:21:48
조회 143 댓글 2 신고

 

            누구였더라?

 

                  며칠 동안 바닷가를 어정거렸다. 

                  썰물 때 태원 이원반도 끝에서 바다로 들어간 길이

                  바닥에 채 닿지 못하고

                  밀물과 함께 뭍으로 나오곤 했다.

                 어제는 동짓날 밤 잠 속에서

                 꿈의 바닥으로 한 빌짝만 더 힌 발짝만 더, 들어가다

                 간신히 밀물을 피해나와 요실에 가서 찬물로 세수를

               하니

                 오랜만에 생각이 0을 가리킨다.

                 가만, 보인다.

                 산 것들,나무들 꽃들 사람들.

                 하나같이 햇빛 어딨어. 빈자리 어딨어 목말라 목

               을 뺄 때

                  내색  않고 옆에서 태연히 식던 꽃이 누구였더라

                  삶이 뭐냐 따위는 붇지 않고.

 

                                                

                                                  ⊙ 시인 황동규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장마도 끝난 8월 억수 소낙비  file new 미림임영석 31 20:13:04
8월 먹구름으로 한낮의 어둠  file new 미림임영석 56 15:37:50
버선 한 켤레의 온정   new 김용수 60 14:36:36
왜 나에게 이런 일이 일어났을까?   new (2) 뚜르 142 14:16:19
차분히 나를 조절하는 것   new 뚜르 141 14:16:16
폭우 /김 일 남   new 뚜르 101 14:16:10
다시 돌아온다는 말에   new 대장장이 75 13:27:29
풀꽃 정거장   new 도토리 155 11:12:30
바람 속의 꽃   new 도토리 167 11:11:22
나무와 하늘   new 도토리 172 11:09:43
세상 좋은 이야기~   new 포비 83 11:04:43
바랑  file 모바일등록 new 김별 89 08:10:28
♡ 게으른 친구 멀리하기  file new (2) 청암 124 07:57:40
모든 것을 채워준 사소란 말들   new 네잎크로바 109 06:13:41
인생을 알고 싶다면  file new (2) 하양 212 00:56:06
우울한 날엔  file new 하양 165 00:49:15
말은 마음의 그림  file new (2) 하양 207 00:47:27
흰 종이배 접어  file 모바일등록 new (3) 가을날의동화 168 00:25:40
경쟁의 의미   산과들에 183 22.08.07
내가 잘못했어요   산과들에 144 22.08.0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