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누구였더라?
17 대장장이 2022.07.03 09:21:48
조회 143 댓글 2 신고

 

            누구였더라?

 

                  며칠 동안 바닷가를 어정거렸다. 

                  썰물 때 태원 이원반도 끝에서 바다로 들어간 길이

                  바닥에 채 닿지 못하고

                  밀물과 함께 뭍으로 나오곤 했다.

                 어제는 동짓날 밤 잠 속에서

                 꿈의 바닥으로 한 빌짝만 더 힌 발짝만 더, 들어가다

                 간신히 밀물을 피해나와 요실에 가서 찬물로 세수를

               하니

                 오랜만에 생각이 0을 가리킨다.

                 가만, 보인다.

                 산 것들,나무들 꽃들 사람들.

                 하나같이 햇빛 어딨어. 빈자리 어딨어 목말라 목

               을 뺄 때

                  내색  않고 옆에서 태연히 식던 꽃이 누구였더라

                  삶이 뭐냐 따위는 붇지 않고.

 

                                                

                                                  ⊙ 시인 황동규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따뜻한 추억처럼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22 05:30:28
사랑했던 날보다  file new (1) 하양 66 00:09:08
감정청소  file new (1) 하양 41 00:07:59
나는 행복할 자격이 있다  file new (1) 하양 48 00:05:21
장마도 끝난 8월 억수 소낙비  file new 미림임영석 71 22.08.08
8월 먹구름으로 한낮의 어둠  file new 미림임영석 65 22.08.08
버선 한 켤레의 온정   new 김용수 68 22.08.08
왜 나에게 이런 일이 일어났을까?   new (2) 뚜르 165 22.08.08
차분히 나를 조절하는 것   new 뚜르 160 22.08.08
폭우 /김 일 남   new 뚜르 118 22.08.08
다시 돌아온다는 말에   new 대장장이 92 22.08.08
풀꽃 정거장   new 도토리 159 22.08.08
바람 속의 꽃   new 도토리 170 22.08.08
나무와 하늘   new 도토리 178 22.08.08
세상 좋은 이야기~   new 포비 90 22.08.08
바랑  file 모바일등록 new 김별 95 22.08.08
♡ 게으른 친구 멀리하기  file new (3) 청암 142 22.08.08
모든 것을 채워준 사소란 말들   네잎크로바 122 22.08.08
인생을 알고 싶다면  file (4) 하양 244 22.08.08
우울한 날엔  file 하양 178 22.08.0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