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어사 박문수와 관상쟁이
12 그도세상김용호 2022.06.29 02:17:38
조회 181 댓글 0 신고
어사 박문수와 관상쟁이

어사 박문수(1691∼1756)가 어명을 받들어 호남으로
암행을 나갔다.
한강을 건너기 위해 노량진 포구에 갔는데 사람이 많고 복잡했다.
그 중 유독 점쟁이 하나가 눈에 띄어 복채가 얼마인지
묻자 닷 냥씩이나 했다.

사기꾼이 아닌가 싶어 관찰하고 있는데 어떤 부인이
관상을 보러왔는데, 닷 냥이라는 큰 돈을 내고서 점을 보았다.
관상쟁이가 눈을 감고 글자중 하나를 찍어보라 하여,
부인은 한일자(一)를 찍었다.
찍고 나서는 집 나간 지 10년 된 남편의 생사를 알고 싶다고 하니
한일자가 누워있는 상이라 사람이 죽었으니 찾지 말라고 했다.

부인은 닷 냥이 아깝기도 하고 믿기지 않기도 해
다시 한 번 점을 보자고 하여, 이번에는 약(藥)자를 찍었다.
“약자는 풀 초(草)변에 가운데 흰 백(白)자가 있고 양쪽에
실 사(絲)자가 있으며 아래에는 나무 목(木)자가 있는데,
목관(木棺)에다 실로 꽁꽁 묶은 백골을 넣었고
그 위에 풀이 난 것으로 보아 죽은 지 한참 되었다.”고 했다.

옆에 있던 박문수가 그럴 듯 해 보여 자신도 점을 쳐보겠다고 했다.
그래서 점 복(卜)자를 찍었더니 점쟁이가
“어사님, 용서해주십시오”라고 하며 빌었다.

어떻게 알았는지 글자풀이를 해보라고 하자, 사람이 서 있는데
점하나를 찍은 것이 마패를 찬 암행어사의 모습이라는 것이다.
그러면서 자신은 사리사욕을 채우기 위한 것이 아니고 봉양(奉養)에
바치는 것이니 용서해 달라고 했다.

그 말을 듣고 일단 그곳을 빠져나온 후 한 거지에게
좋은 옷을 입혀 그 관상쟁이를 찾아가게 했다.
실눈을 뜨고 점 복자를 찍으라고 시켜 거지가 그대로 하자
점쟁이가 단번에 걸인임을 맞추었다.

사람이 섰는데 암행어사는 그 점이 마패이고 거지는
바가지라는 것이었다.
이에 놀란 박문수는 그길로 영조대왕에게 달려가 이 관상쟁이에
대하여 보고를 드렸다.

그러자 영조대왕도 그 기이한 점쟁이에게 흥미가 생겨 얼마 후
거지행색을 하고 수원 장날에 맞추어 그 점쟁이를 찾아갔다.

좌판 앞에서 점쟁이가 점을 치는 광경을 살피던 영조는 점쟁이가
미리 준비한 글자를 선택하지 않으면 못 맞출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영조는 점쟁이에게 자신은 배운게 없는 거지라서
아는 글자는 이것밖에 없다며 지팡이로 땅바닥에 한 一[일]자를 그었다.
그러자 한일자를 한참 응시하던 점쟁이는 갑자기 삼배를 올리며
"상감마마께서 어인일로 이 누추한 곳까지 행차를 하셨습니까"
라며 예를 올리는 것이었다.

영조대왕은 속으로 기겁을 하며 자신은 일개 거지에 불과한데
어째서 그런 말을 하냐며 호통을 쳤다.

그러자 점쟁이는 "땅바닥에 지팡이로 한 一[일]자를
그으셨는데 땅은 土[토]이고 땅위에 한 一[일]자를 합하면
임금 王[왕]이 되지 않습니까?"라고 하는 것이었다.

영조대왕은 더 이상 아무 소리도 못하고 그 자리를
떠나 궁궐로 돌아왔다.

그리고 몇 개월 후 영조는 자신과 연령이 비슷한 거지를 데려와
대감행색으로 변장케 하고 수십명의 하인들을 대동케 하여
고관대작 행차를 만들었다.

그리고 수원남문 앞에 있는 점쟁이에게 점을 치러 가서
자신이 했던 것과 똑같이 땅바닥에 한 一[일]자를 그었다.

그러자 점쟁이는 한참동안 바닥을 응시하다가
"당신은 대감으로 변장을 하고는 있으나 일개 거지에 불과하다" 라고
하는 것이었다.

그러자 거지가 어디서 그런 망말을 하냐며 호통을 쳤다.
그러자 점쟁이는 "당신이 땅바닥에 한 一[일]자로
누워 자는 사람이니 거지가 아니냐"라고 대답하였다.

이 소식을 전해들은 영조대왕은 탄복해 마지않으며 수원의
점쟁이를 한양으로 불러다가 국가의 대사를 앞두고
조언을 해주는 관상감으로 발탁하여 중용하였다고 한다.
6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누구를 위한 인생인가?   new 김용수 4 17:44:37
그럴 때가 있다   new 대장장이 49 13:32:32
경산 아리랑   new 소우주 44 12:17:47
1년 사계절 세 번째 가을길!  file new 미림임영석 61 10:14:07
달콤한 유혹   new (2) 뚜르 112 08:29:46
흰이질풀 꽃 /백승훈   new (1) 뚜르 72 08:29:41
나 당신을 너무 좋아합니다   new (2) 뚜르 92 08:29:38
장미를 생각하며   new 대장장이 62 08:03:38
반짝, 가로등이 켜지는 순간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96 07:50:34
♡ 견디는 힘  file new (2) 청암 98 07:23:24
인생 초대장   new 네잎크로바 101 07:08:43
지금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new (2) 대장장이 85 06:47:03
어머니의 '책 읽기'   new 무극도율 71 04:47:29
자신감을 찾는 법   new 무극도율 90 04:46:19
Love is Everything   new (1) 무극도율 77 04:45:22
꿈이 있는 당신은 아름답다  file new (1) 하양 133 00:13:56
미워서 참지 못하겠다면  file new 하양 137 00:13:00
우리 사랑해 보자  file new 하양 125 00:10:29
서로서로 아껴주는 날   new 산과들에 94 22.08.09
꿈꾸는 다락방의 풍경   new 산과들에 89 22.08.0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