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탁자에 둘러앉은 빛
100 뚜르 2022.06.28 08:48:03
조회 163 댓글 0 신고


 

우리 집 탁자는
칙칙하고, 낡고, 긁힌 자국이 선명하다
탁자를 볼 때마다
대낮인데도 나는
어둠의 길을 걷는 것 같다
그러나 다행인 것은
오히려 캄캄해지는 밤이 오면
고구마밭으로 내리쬐던 태양처럼
형광등 불빛이,
하루 일을 마치고 둘러앉은
가족의 어깨와 탁자 위에 펼쳐져서
어둡던 길이 환해지는 것이다

- 수피아, 시 ‘탁자에 둘러앉은 빛’


아침이면 짧은 인사만 건네며 허둥지둥 나갔던 식구들.
피곤한 몸을 이끌고 돌아온 집에서
그나마 위안이 얻고 위로를 건넬 수 있다는 게 얼마나 다행입니까.
어둡다고 느껴지던 마음마저 환해지는 정겨움입니다.
 

<사색의 향기>

7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사랑의 꽃   new 도토리 38 00:39:29
잃어버린 우산  file new 하양 52 00:22:11
좋을 때  file new (1) 하양 44 00:09:45
자연을 만나라  file new (1) 하양 44 00:08:25
여름밤 (sommernacht)   new 대장장이 64 22.08.13
이렇게 생각하세요   new 그도세상김용.. 69 22.08.13
친구야 너는 아니?   new 대장장이 78 22.08.13
김혜래의 [4월에]  file 모바일등록 new (2) k하서량 201 22.08.13
투명한 잠자리 날개 갈향기!  file new 미림임영석 52 22.08.13
마음의 새   new 대장장이 71 22.08.13
내가 꿈꾸는 세상   new (2) 뚜르 138 22.08.13
날씨와도 같은 삶 ​   new (1) 뚜르 127 22.08.13
서시 - 고정희   new 뚜르 115 22.08.13
♡ 무엇을 버리고 무엇을 얻을 것인가  file new (2) 청암 110 22.08.13
언어의 중요성 부분   new 김용수 60 22.08.13
웃음꽃   도토리 89 22.08.13
세 잎 클로버   도토리 114 22.08.13
개망초에게   도토리 133 22.08.13
살다 보면 만나지는 인연 중에  file (2) 하양 191 22.08.13
사랑이란  file (4) 하양 177 22.08.1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