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객지 벗 모바일등록
11 김별 2022.06.25 04:42:11
조회 123 댓글 0 신고

객지 벗 / 김별 

 

객지 벗 십 년이라 했던가. 

삽다리 사는 성순 형하고는 아홉 살 차인데 

십 년 세월을 언제나 친구같이 

형제같이 식솔같이 살았다. 

 

성순 형이 중학교 2학년 때 

하도 속이 아파 

아버지 손에 이끌려 병원에 갔는데 

의사가 하는 말 

“얘가 술을 너무 많이 먹어 속병이 생겼습니다” 

기가 찬 아버지는 아무 소리 안 하고 그냥 논바심 나가시고 말았다고

그때부터 이 양반 술이 주식이고 밥을 간식으로 살았다. 

 

그를 알게 된 건 

내가 통신회사 반장 시절

그를 일꾼으로 채용하면서부터였는데

거의 십 년 세월 

집에 오나 일을 하나 

매일 같이 둘이 붙어 

술을 마시고 노는 것이 낙이었다. 

 

내가 지금껏 겪어본 사람 중에 가장 성실하게 일도 잘했지만

술도 가장 좋아했고, 싸움도 잘하고, 성질도 더럽고 

욕도 젤로 잘했던 사람, 그렇지만 

그 사람 욕은 다른 사람들의 겸손이나 예의보다 

더 정겹고 멋있었다.

참 순수했다.

아는 사람들이 다 그렇게 인정했다. 

 

천 리 타향에서 어쩌다 만나 

둘도 없이 지낸 사람, 

가까이 살다가 이제 떨어져 산 지가 다시 십여 년, 

거리로 따지면 차로 불과 20분이지만 이제 만나기가 쉽지 않다

 

오십 대 중후반 넘어서부터 손이 떨리고 말을 더듬고 

다리가 아파 농사일도 다 접은 사람, 

아직도 나를 만나면 술상 내오라고 소리부터 지르고 

쌀이며 고추며 배추 마늘...

철따라 먹을거리를 짐칸 가득 채워주는 

한없는 인정을 언제까지 받기만 해서는 안 될 것 같아 

집에 쌀이 떨어져도 그래서 외면하고 산다. 

다만 아주 가끔 전화는 한다.  

 

“형! 아직 안 죽었어?” 

 

 

*****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사랑의 손길로   산과들에 142 22.08.03
인생은 키워드다   산과들에 142 22.08.03
가을로 가는 입구 8월이여~  file 미림임영석 121 22.08.03
8월의 해님은 어디로 가셨나요?  file 미림임영석 101 22.08.03
쓸쓸하고 더딘 저녁   대장장이 119 22.08.03
저는 꽃을 사랑합니다  file (2) 하양 355 22.08.03
악연을 현명하게 다스리기  file 하양 369 22.08.03
소유욕  file (2) 하양 372 22.08.03
맨 먼저 피는 장미가 잠을 깬다 (Erste Rosen eruaschen)   대장장이 138 22.08.03
여름비  file 모바일등록 (3) 가을날의동화 176 22.08.03
우리 사랑하고 있다면   (4) 대장장이 248 22.08.03
♡ 선한 영향력  file (6) 청암 224 22.08.03
삶의 프롤로그  file (2) 예향도지현 188 22.08.03
성공한 사람, 실패한 사람   (2) 뚜르 191 22.08.03
범부채 꽃 /백승훈   뚜르 131 22.08.03
인생의 순위   (2) 뚜르 214 22.08.03
삶이 나에게   네잎크로바 152 22.08.03
인생 ~   (1) 포비 118 22.08.03
해바라기   도토리 200 22.08.03
코스모스   도토리 208 22.08.0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