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객지 벗 모바일등록
11 김별 2022.06.25 04:42:11
조회 124 댓글 0 신고

객지 벗 / 김별 

 

객지 벗 십 년이라 했던가. 

삽다리 사는 성순 형하고는 아홉 살 차인데 

십 년 세월을 언제나 친구같이 

형제같이 식솔같이 살았다. 

 

성순 형이 중학교 2학년 때 

하도 속이 아파 

아버지 손에 이끌려 병원에 갔는데 

의사가 하는 말 

“얘가 술을 너무 많이 먹어 속병이 생겼습니다” 

기가 찬 아버지는 아무 소리 안 하고 그냥 논바심 나가시고 말았다고

그때부터 이 양반 술이 주식이고 밥을 간식으로 살았다. 

 

그를 알게 된 건 

내가 통신회사 반장 시절

그를 일꾼으로 채용하면서부터였는데

거의 십 년 세월 

집에 오나 일을 하나 

매일 같이 둘이 붙어 

술을 마시고 노는 것이 낙이었다. 

 

내가 지금껏 겪어본 사람 중에 가장 성실하게 일도 잘했지만

술도 가장 좋아했고, 싸움도 잘하고, 성질도 더럽고 

욕도 젤로 잘했던 사람, 그렇지만 

그 사람 욕은 다른 사람들의 겸손이나 예의보다 

더 정겹고 멋있었다.

참 순수했다.

아는 사람들이 다 그렇게 인정했다. 

 

천 리 타향에서 어쩌다 만나 

둘도 없이 지낸 사람, 

가까이 살다가 이제 떨어져 산 지가 다시 십여 년, 

거리로 따지면 차로 불과 20분이지만 이제 만나기가 쉽지 않다

 

오십 대 중후반 넘어서부터 손이 떨리고 말을 더듬고 

다리가 아파 농사일도 다 접은 사람, 

아직도 나를 만나면 술상 내오라고 소리부터 지르고 

쌀이며 고추며 배추 마늘...

철따라 먹을거리를 짐칸 가득 채워주는 

한없는 인정을 언제까지 받기만 해서는 안 될 것 같아 

집에 쌀이 떨어져도 그래서 외면하고 산다. 

다만 아주 가끔 전화는 한다.  

 

“형! 아직 안 죽었어?” 

 

 

*****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낡은 추억속으로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6 08:35:51
♡ 따뜻한 마음을 가져야 한다  file new 청암 7 08:19:09
빈 가슴에 부는 바람  file new 예향도지현 10 07:35:14
아무도 미워하지 맙시다   new 네잎크로바 22 06:56:31
민들레의 노래   new 도토리 20 02:24:59
행복   new 도토리 30 02:23:32
나무꾼의 노래   new 도토리 19 02:22:12
먼 길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64 00:20:31
나를 돌아보고 다듬어야 한다  file new (2) 하양 79 00:16:38
그저 그리울 뿐이다  file new (1) 하양 53 00:15:38
좋은 친구 사귀는 법  file new 하양 45 00:14:22
내게 남은 삶이 한 시간뿐이라면   new 무극도율 58 22.08.18
구십이 넘도록 글을 써야지   new 무극도율 46 22.08.18
절차적 기억   new 무극도율 34 22.08.18
반복되는 일상 속에서   new 산과들에 77 22.08.18
행복은 마음가짐   new 산과들에 76 22.08.18
행복한 사랑   new 산과들에 65 22.08.18
한발 두발 가을길 간다!  file new 미림임영석 74 22.08.18
엎지른 물은 돌이켜 담을 수 없다   new 김용수 129 22.08.18
입추 지나고 말복도 갔으니~  file new 미림임영석 141 22.08.1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