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공손과 친절
100 하양 2022.05.30 00:39:15
조회 1,016 댓글 4 신고

 

 

공손과 친절

 

인종차별 철폐운동가로 1984년 노벨평화상을 받은

남아프리카공화국 대주교였던 데스몬드 투투는

어쩌다 성공회 주교가 될 생각을 했느냐?’는 질문에

 

투투가 어린 시절 어머니와 함께 길을 걷고 있는데

한 성직자 차림의 훤칠하게 생긴 백인과 마주쳤다.

인종차별이 극심한 당시에는 백인과 마주치면 흑인은

한쪽으로 물러나 고개를 숙인 채 지나갈 때까지 기다려야 했다.

 

그러자 그 백인은 재빨리 먼저 길을 비키고는

모자를 벗어 경의를 표한 뒤 투투와 어머니가

지나갈 때까지 그 자세로 서 있었다.

 

투투는 어머니의 얼굴을 빤히 쳐다보며 물었다.

엄마, 저 사람은 왜 저러는 거예요?”

, 저분은 성경에서 선을 행하는 것에 대해 배워서

그럴 필요가 없는 사람에게도 친절하고 공손하게 대하는 거란다.”

 

어린 투투는 즉시 주먹을 불끈 쥐며 말했다.

그렇다면 나도 커서 성경을 공부할래요.”

 

학비 때문에 꿈이었던 의사를 접고 교사생활을 하다가

그나마 접고 신학을 공부하여 흑인으로서는 최초로 대주교가 되었다.

 

[공손과 친절] 누구나 가능한 영역이다.

행동으로 옮기는 과정만 다를 뿐이다.

 

- 토니 캠폴로, ‘회복-

10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먼 길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22 00:20:31
나를 돌아보고 다듬어야 한다  file new 하양 12 00:16:38
그저 그리울 뿐이다  file new 하양 4 00:15:38
좋은 친구 사귀는 법  file new 하양 5 00:14:22
내게 남은 삶이 한 시간뿐이라면   new 무극도율 36 22.08.18
구십이 넘도록 글을 써야지   new 무극도율 30 22.08.18
절차적 기억   new 무극도율 23 22.08.18
반복되는 일상 속에서   new 산과들에 54 22.08.18
행복은 마음가짐   new 산과들에 60 22.08.18
행복한 사랑   new 산과들에 47 22.08.18
한발 두발 가을길 간다!  file new 미림임영석 58 22.08.18
엎지른 물은 돌이켜 담을 수 없다   new 김용수 120 22.08.18
입추 지나고 말복도 갔으니~  file new 미림임영석 130 22.08.18
적장에 대한 존경심   new (1) 뚜르 169 22.08.18
섬마을 해당화 /문태성   new 뚜르 152 22.08.18
말 보다 중요한 것이 글   new (2) 뚜르 177 22.08.18
신랑신부의 노래   new 도토리 111 22.08.18
행복의 꽃   new 도토리 134 22.08.18
낭만적 아가   new 도토리 130 22.08.18
♡ 성공의 비결  file new (2) 청암 93 22.08.1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