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손흥민 역사 이룬 날, 되새기는 축구 명언들
100 뚜르 2022.05.29 12:31:02
조회 125 댓글 0 신고

사진=토트넘 홈페이지

 

지난밤 영국 프리미어 리그(EPL) 마지막 경기 보셨나요? 대한민국 국가대표팀 주장인 토트넘의 손흥민이 노리치와의 마지막 경기에서 후반전 두 골을 넣어 리그 23골로 공동 득점왕에 올랐습니다.

 

후반전 단독 찬스에서 때린 공이 노리치 골기퍼의 선방에 막히며 득점왕이 어렵지 않나 했는데, 후반 25분 모우라의 절묘한 패스를 깔끔하게 골로 연결하더니 5분 뒤 ‘손흥민 존’에서 환상적 감아차기로 한때 단독선두에 올랐습니다. 몇 분 뒤 리버풀의 모하메드 살라가 행운의 결승골을 넣어 공동선두가 됐지만, ‘슈퍼 손’은 세계 최고 리그에서 아시아 출신 최초로 공동득점왕에 올랐습니다.

 

손흥민이 활약한 토트넘은 한때 아스날에 4위 자리를 내줬지만, 이날 5대0의 노리치 승리를 포함, 세 경기를 연거푸 이겨 챔피언스 리그에 나가게 됐습니다. EPL에서는 맨시티와 리버풀이 마지막까지 아슬아슬한 선두 경쟁을 벌여서 맨시티가 우승컵을 들어올렸습니다. 맨시티는 한때 아스턴 빌라에서 2대0으로 끌려갔지만 후반 23분 교체 투입된 귄도안이 두 골을 넣어 진땀나는 승리를 얻었습니다. 리즈는 마지막 경기에서 이겨 이날 패배한 번리를 제치고 극적으로 잔류에 성공했습니다.

 

이날 최고의 골은 손흥민의 두 번째 골일 겁니다. 눈부시게 아름다운 예술적인 감아차기 골이었습니다. 손흥민은 공동득점왕이지만, 페널티킥 한 골도 없이 순수 필드 골로만 골든 부츠를 차지했다는 점에서 더 빛나 보입니다.

 

사진=뉴스1

손흥민이 독일 분데스리가나 EPL에서 굴곡을 겪을 때 국내에서도 비아냥거린 사람이 적지 않았습니다. 그가 두각을 나타내며 해외 언론의 찬사를 받을 때 일부 팬들은 “월드 클래스에는 멀었다”며 평가절하해, 한때 우리 언론이 월드 클래스임을 강조하는 기사를 내보내기도 했지요. 그러나 지금은 누구도 손흥민이 월드 클래스라는 것을 부정하지 못할 겁니다.

 

왜 사람들은 밤잠을 설쳐가면서까지 축구에 열광할까요? 아마 축구가 전쟁이나 삶의 축소판과도 같기 때문이지 않을까요? 축구엔 전략, 전술, 노력, 투지, 심리, 행불운 등 사람의 거의 모든 것이 담겨져 있기 때문일 겁니다. 종합예술의 스포츠라는 찬사를 받는 것도 이 때문일 겁니다. 손흥민이 지독한 노력을 보상받은 오늘, 축구와 관련한 명언을 통해서 삶을 생각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어제 값을 치른 대가를 오늘 받고, 내일 받을 대가를 위해 오늘 먼저 값을 치른다. (인생에서) 후불은 없다.” -손흥민

 

“무엇인가를 바꾸기 위해서는 나 자신부터 바꿔야 한다.” -펩 과르디올라

 

“뛰어난 슈팅은 하루아침에 이뤄지지 않는다. 오랜 연습 끝에 몸에 밴 감각에서 나오는 것이다.” -데이비드 베컴

 

“힘이 드는가? 하지만 오늘 걸으면 내일 뛰어야 한다” -카를레스 푸욜

 

“당신은 어떤 것도 극복할 수 있다. 오로지 그걸을 충분히 사랑할 때에만!” -라이오넬 메시

 

“실력이 떨어지면 남들보다 더 많이 노력해 극복하면 된다. 무엇보다 가장 필요한 것은 스스로 하고자 하는 의지이다.” -거스 히딩크

 

“미친 사람이 이성적 사람보다 세상을 더 많이 변화시킨다.” -에릭 칸토나

 

“도전이 없으면 더 큰 성공은 없다.” –박지성

 

“진정한 스포츠맨이라면 칭찬을 받을 때 스스로를 컨트롤할 수 있는 능력, 쏟아지는 비난에 상처받지 않는 심장도 가져야 한다.” –박지성

 

“나는 못 막을 공은 막지 않는다.”-잔루이지 부폰

 

“패배한 이유를 나에게서 찾으면 이유가 되지만, 남에게서 찾으면 변명일 뿐이다.” -로이 킨

 

“나는 하루에 12시간을 연습했고 두 다리 중 어느 한 다리가 강하다고 느끼지 않았을 때 처음으로 희열을 느꼈다. 나의 하루 일과는 연습장의 조명이 꺼질 때 끝났다.” -파벨 네드베드

 

“강한 팀이 이기는 게 아니라, 이기는 팀이 강한 것이다.” -프란츠 베켄바우어

 

“축구는 때로 가혹하다. 그것이 축구다.” -라이언 긱스

 

“포기하면 그 순간이 곧 경기의 끝이다.” –마크 오베르마스

 

<코메디닷컴. '이성주의 건강편지'>

4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아이의 기도   모바일등록 new (1) 몽중환 21 21:07:05
여름밤 이야기  file 모바일등록 new 블루아이스 109 16:05:01
걸음을...   new 산과들에 64 14:50:30
욕심   new 산과들에 71 14:44:18
운동   new 산과들에 43 14:42:03
해질 무렵 어느 날   new 대장장이 58 14:01:56
2달러의 기적   new (1) 그도세상김용.. 57 13:42:55
생의 마지막 순간까지   new 그도세상김용.. 66 13:42:10
사람은 누구나   new 그도세상김용.. 54 13:40:45
행복을 느낄 수 있다는 것은   new 대장장이 69 12:57:09
행복 지수 마음먹기 따라!  file new 미림임영석 46 11:43:10
70년 만에 대한민국 땅을 밟다   new (3) 뚜르 113 10:11:44
퍼스트 펭귄   new (3) 뚜르 112 10:11:40
그대에게 꽃 한 송이 바치다 /안행덕   new (1) 뚜르 103 10:11:33
♡ 포기하지 말아야 할 때  file new (4) 청암 105 08:44:19
생각하면 행복한 질문   new 네잎크로바 67 07:08:34
객지 벗  file 모바일등록 new 김별 71 04:42:11
도봉산 고양이   new 도토리 88 01:55:22
나그네 인생길   new 도토리 106 01:54:26
찰떡궁합   new 도토리 109 01:52:5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