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은발의 청춘
37 은꽃나무 2022.05.27 00:03:12
조회 138 댓글 0 신고

은발의 청춘  ---  양 전 형
 

꽃이 지면 끝나는 줄 알았지
단풍잎 지고 나목이 되면
무서리를 떠나는 철새 될 줄 알았지
내 깊은 속살에 파릇파릇한 새싹들

향긋한 꽃눈 한가득 품어 안고
가만가만 옹크려 있는 줄 몰랐지
강 건널 때 됐는가 싶었지
몸 실린 강물 유유히 흐르고
바다는 아직 먼 길인 걸 몰랐지
 

세상이 없고 그대도 흔적 없는
외롭고 휑한 길에 들 줄 알았지
미래는 언제나 남아 있는 것
내 안에 그대 봄바람 살랑살랑
무더기로 활활 피어 있는 걸
꽃지고 단풍진날 은근슬쩍 알았지

6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모든 것을 채워준 사소란 말들   new 네잎크로바 3 06:13:41
인생을 알고 싶다면  file new (1) 하양 61 00:56:06
우울한 날엔  file new 하양 39 00:49:15
말은 마음의 그림  file new (2) 하양 52 00:47:27
흰 종이배 접어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47 00:25:40
경쟁의 의미   new 산과들에 133 22.08.07
내가 잘못했어요   new 산과들에 95 22.08.07
올바른 선택   new 산과들에 115 22.08.07
들꽃 시  file 모바일등록 new 블루아이스 190 22.08.07
여름에서 가을로 변환의 시간!  file new 미림임영석 80 22.08.07
친구  file 모바일등록 new 김별 75 22.08.07
살랑살랑 부는 바람 가을인가요?  file new 미림임영석 76 22.08.07
황혼에 사춘기   new 네잎크로바 111 22.08.07
♡ 꽃길이 열린다  file new (2) 청암 107 22.08.07
입추 /최홍윤   new (1) 뚜르 98 22.08.07
마음먹기에 달라집니다   new 뚜르 110 22.08.07
개 팔자 양극화 심해지는 복더위에   new (1) 뚜르 92 22.08.07
모성 (母性)   new 김용수 67 22.08.07
어느 하루를 보내며...   (1) 새벽해무2 105 22.08.07
행복해진다는 것  file (2) 하양 168 22.08.0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