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맨날 그런 식이다
37 은꽃나무 2022.05.24 00:00:18
조회 154 댓글 0 신고

맨날 그런 식이다  ---  돌샘 / 이길옥



모임에 나가는 발 앞에

아내의 뼈 있는 말이 먼저 나와 앞장을 선다.


가시 많은 말에 찔리며 두 손 싹싹 빌고 나와

만남이 웃음으로 익어 식당 문턱을 넘는

방 안의 분위기에 아내의 幻影을 슬그머니 내려놓고

친구들의 잡담을 깔고 앉는다.

푸짐한 안주와

입맛 당기는 소주 냄새가

아내의 말에서 뼈와 가시를 발라낸다.


아내의 말이 삭아 내린 소주잔에 홀린 혼이

서서히 눈꺼풀을 풀고 이성을 꺼내 밟아 뭉갠 뒤

방안 분위기를 휘어잡는다.


넋을 잃은 몸이 중심을 놓치고

꼬이는 혀로 휘청이는 발을 탓하며

친구들과 헤어져 온 기억이 밤중인데

눈을 뜨니 집이다.

아내의 앙칼진 목소리에 감전되고

불타는 눈길에 데이고 있다.

6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사랑의 꽃   new 도토리 0 12:46:00
생의 노래   new 도토리 4 12:44:37
연꽃의 노래   new 도토리 0 12:43:19
내 인생의 작은 교훈들   new 네잎크로바 20 10:52:45
o//˚ 이제 비 소식은 멈추어라! //˚。  file new 미림임영석 16 09:56:49
정치 관심병 환자와 훌리건은 본질적으로 다른가?   new 뚜르 14 09:26:57
먼저 주어야만 돌아오는 마음의 메아리   new 뚜르 27 09:26:53
쓸쓸한 날의 연가 - 고정희   new 뚜르 17 09:26:50
사랑의 꽃   new 도토리 57 00:39:29
잃어버린 우산  file new 하양 86 00:22:11
좋을 때  file new (1) 하양 64 00:09:45
자연을 만나라  file new (1) 하양 71 00:08:25
여름밤 (sommernacht)   new 대장장이 78 22.08.13
이렇게 생각하세요   new 그도세상김용.. 80 22.08.13
친구야 너는 아니?   new 대장장이 90 22.08.13
김혜래의 [4월에]  file 모바일등록 new (2) k하서량 206 22.08.13
투명한 잠자리 날개 갈향기!  file new 미림임영석 59 22.08.13
마음의 새   대장장이 79 22.08.13
내가 꿈꾸는 세상   (2) 뚜르 149 22.08.13
날씨와도 같은 삶 ​   (1) 뚜르 132 22.08.1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