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허공 찬미
22 도토리 2022.05.23 00:42:48
조회 282 댓글 0 신고

 

 허공 찬미 / 정연복 

 

텅 비어 있는데

허전해 보이지 않는다

 

가진 게 아무것도 없어

오히려 충만한 느낌이다.

 

자신의 것 몽땅

숨김없이 드러내놓고

 

바람과 새의 길을 터주고

산과 나무의 집도 되어줄 뿐.

 

눈곱만큼도

내 것을 고집하지 않고

 

영원무궁토록

욕심 없음의 모습이다.

 

하늘과 땅 사이

무한한 공간이면서도

 

비어 있음으로

삼라만상의 품이 된다.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여름밤 이야기  file 모바일등록 new 블루아이스 84 16:05:01
걸음을...   new 산과들에 43 14:50:30
욕심   new 산과들에 44 14:44:18
운동   new 산과들에 31 14:42:03
해질 무렵 어느 날   new 대장장이 48 14:01:56
2달러의 기적   new 그도세상김용.. 43 13:42:55
생의 마지막 순간까지   new 그도세상김용.. 47 13:42:10
사람은 누구나   new 그도세상김용.. 46 13:40:45
행복을 느낄 수 있다는 것은   new 대장장이 57 12:57:09
행복 지수 마음먹기 따라!  file new 미림임영석 43 11:43:10
70년 만에 대한민국 땅을 밟다   new (3) 뚜르 108 10:11:44
퍼스트 펭귄   new (3) 뚜르 109 10:11:40
그대에게 꽃 한 송이 바치다 /안행덕   new (1) 뚜르 90 10:11:33
♡ 포기하지 말아야 할 때  file new (4) 청암 94 08:44:19
생각하면 행복한 질문   new 네잎크로바 63 07:08:34
객지 벗  file 모바일등록 new 김별 68 04:42:11
도봉산 고양이   new 도토리 88 01:55:22
나그네 인생길   new 도토리 100 01:54:26
찰떡궁합   new 도토리 106 01:52:50
이 옷과 밥과 집   new (1) 은꽃나무 106 00:34:5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