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노인과 어느 한 꼬마
14 김용수 2022.05.22 10:19:00
조회 114 댓글 0 신고

노인과 어느 한 꼬마


어느 한 할아버지가 암 선고를 받은 뒤부터
평소와 달리 난폭해지기 시작했다.

식구들에게 불평을 늘어놓는 것은 물론
주변 사람들에게 욕을 하고 싸움을 걸기도 했다

심지어 의사와 간호사들에게까지
난폭한 행동을 서슴지 않았다.
전문 상담가도 소용없었다.

그러던 어느 날 할아버지와 가끔 만나던
동네 꼬마가 병문안을 왔다.
내심 식구들은 걱정 했지만 30분이 지난 후
아이는 웃는 모습으로 병실을 나왔다.

꼬마는 다음날도 그 다음날도 찾아와
할아버지와 시간을 함께했다.
그렇게 며칠이 지나 자 할아버지의 태도가 180도 달라졌다.

사람들과 자연스레 어울렸으며 대화도 부드럽게 나누었다.
할아버지의 변화에 놀란 식구들이 꼬마에게 물었다.

할아버지와 도대체 무슨 이야기를 한 거니?”
“아무 이야기도 하지 않았는데요.”
“아니, 매번 30분씩이나 할아버지와
함께 있으면서 아무 말도 안 했다는 거니?”

꼬마가 해맑은 얼굴로 대답했다.
“전 그냥 할아버지가 우시기에 같이 울었을 뿐이에요”

흔히 우리주변에서 일어나고
지나치기 쉬운 노인들의 獨苦를
꼬마의 어른스런 관심과 배려로 변화를
일으키게 한 이야기 한 토막이었습니다.

 

 ≪옮겨 온 글 ≫

 

 

* 이해, 깨달음, 통찰, 사랑, 관심...
모두가 같은 뜻, 하나로 통하는 말입니다.
진정으로 깊이 바라보아야만 가능한 일들이니까요.
깊이 바라보는 사람이 진정한 인생의 동반자입니다.
지나치듯 겉만 보면 어디가 아프고 괴로운지
그 원인과 해답을 바로 볼 수가 없습니다.
깊이 바라보아야만 보입니다.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가뭄 끝 6월 억수 장맛비  file new 미림임영석 2 11:47:06
시가 익느라고   new 대장장이 0 11:36:21
고통일까 환희일까?   new 대장장이 7 10:42:57
우리들의 삶은 하나의 약속이다   new 대장장이 13 10:15:21
별 꽃   new 도토리 10 10:05:56
사랑의 가슴   new 도토리 16 10:04:30
작은 꽃   new 도토리 12 10:03:32
아름다운 대자연 행복한 향기  file new 미림임영석 21 09:53:01
♡ 기쁨을 나누어 주는 사람  file new 청암 43 09:08:20
관찰을 통한 발견   new (1) 뚜르 66 08:48:08
탁자에 둘러앉은 빛   new 뚜르 65 08:48:03
달이 나를 기다린다 - 남진우   new 뚜르 59 08:48:00
사랑은 끝이 없다네   new 네잎크로바 30 08:30:11
6월도 가네  file new 예향도지현 36 07:34:33
오직 당신이기에  file 모바일등록 new 김별 42 05:21:53
하늘로 띄우는 편지  file 모바일등록 new (3) 가을날의동화 132 00:30:40
지금 하십시오  file new (2) 하양 88 00:17:33
당신의 전부  file new (1) 하양 84 00:16:27
탐험하라, 꿈꾸라, 발견하라  file new 하양 64 00:14:25
도움이 되는 사람이 되자  file new 은꽃나무 67 00:00:1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