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조용히 손 잡아 주세요
17 네잎크로바 2022.05.21 06:33:34
조회 125 댓글 0 신고


조용히 손을 잡아 주자
위로가 난무하는 세상이다
이제는 넘쳐나는 그 위로들에게서
아무런 위로도 받을 수 없다
힘내라는 말 속에는 힘이 없고
괜찮다는 말을 아무리 들어도
좀처럼 괜찮아지지 않는다
무조건적인 희망의 말은
때때로 의도하지 않은
폭력성을 가진다
괜찮아, 할 수 있어
너는 나의 희망이야
무거운 말들은 부담이 되고
그 부담은 가장 순수한 얼굴을 하고
목을 바짝 조여온다
어쩌면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힘내라는 말이 아닌
손끝으로 전해지는
작은 온기일지도 모르겠다
가끔은 그 작은 온기가
말의 한계를 뛰어넘기도 한다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여유   산과들에 106 22.06.23
내 사랑하는 사람   산과들에 140 22.06.23
달밤   산과들에 73 22.06.23
너에게로   모바일등록 몽중환 132 22.06.23
6월 끝자락 장맛비 주룩주룩  file 미림임영석 141 22.06.23
사랑도 나무처럼   대장장이 101 22.06.23
집 짓는 사람   (1) 대장장이 108 22.06.23
어사화 능소화 금등화?  file (1) 미림임영석 121 22.06.23
사랑할 수 있을 때   대장장이 145 22.06.23
그리움의 행로  file (2) 예향도지현 135 22.06.23
방울방울 은방울 총총~  file 미림임영석 82 22.06.23
행복이 따로 있나요   네잎크로바 163 22.06.23
조용한 식당   (8) 뚜르 277 22.06.23
연지에서 /류인순   뚜르 127 22.06.23
기쁨을 주는 사람이길 원합니다   (3) 뚜르 247 22.06.23
♡ 자기를 배우는 것  file (2) 청암 176 22.06.23
아름다운 모습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29 22.06.23
나무 아래서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00 22.06.23
사람이면 누구나 다 메고 다니는 운명자루가 있다   은꽃나무 204 22.06.23
내일은 또 오지 않으리   은꽃나무 231 22.06.2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