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친정엄마
100 하양 2022.05.20 00:40:34
조회 1,037 댓글 4 신고

 

 

친정엄마

 

사랑한다고 한 번도 말하지 않아서

미안해.

힘들 때 왜 날 낳았냐고 원망해서

미안해.

엄마 새끼보다 내 새끼가 더 예쁘다고 말해서

미안해

언제나 외롭게 해서

미안해.

늘 나 힘든 것만 말해서

미안해.

세상에서 제일 예쁜 딸 자주 못 보여줘서

미안해.

늘 내가 먼저 전화 끊어서

미안해.

친정에 가서도 엄마랑 안 자고 남편이랑 자서

미안해.

엄마의 허리 디스크를 보고만 있어서

미안해.

괜찮다는 엄마 말 100퍼센트 믿어서

미안해.

엄마한테 곱게 말하지 못해서

미안해.

내가 잘나서 행복한 줄 알아서

미안해.

 

- 고혜정 - 

9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사랑의 꽃   new 도토리 0 12:46:00
생의 노래   new 도토리 6 12:44:37
연꽃의 노래   new 도토리 1 12:43:19
내 인생의 작은 교훈들   new 네잎크로바 22 10:52:45
o//˚ 이제 비 소식은 멈추어라! //˚。  file new 미림임영석 20 09:56:49
정치 관심병 환자와 훌리건은 본질적으로 다른가?   new 뚜르 14 09:26:57
먼저 주어야만 돌아오는 마음의 메아리   new 뚜르 29 09:26:53
쓸쓸한 날의 연가 - 고정희   new 뚜르 19 09:26:50
사랑의 꽃   new 도토리 57 00:39:29
잃어버린 우산  file new 하양 91 00:22:11
좋을 때  file new (1) 하양 66 00:09:45
자연을 만나라  file new (1) 하양 75 00:08:25
여름밤 (sommernacht)   new 대장장이 78 22.08.13
이렇게 생각하세요   new 그도세상김용.. 80 22.08.13
친구야 너는 아니?   new 대장장이 91 22.08.13
김혜래의 [4월에]  file 모바일등록 new (2) k하서량 206 22.08.13
투명한 잠자리 날개 갈향기!  file new 미림임영석 60 22.08.13
마음의 새   대장장이 81 22.08.13
내가 꿈꾸는 세상   (2) 뚜르 149 22.08.13
날씨와도 같은 삶 ​   (1) 뚜르 132 22.08.1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