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성실함으로 자신을 평가하라
100 뚜르 2022.05.19 09:34:59
조회 261 댓글 2 신고




한 부자가 하인과 함께 여행할 때였습니다.
어느 날 흙이 묻은 신발이 다음날에도
여전히 더러워져 있자 하인을 불러 앞으로는
신발을 닦아 놓으라고 했습니다.

그런데 하인은 변명을 늘어놓았습니다.
어차피 신발을 닦아 봤자 또 나들이하게 되면
다시 더러워질 게 아니냐는 것이었습니다.

부자는 하인의 말에 아무 말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그날 오후, 저녁 식사를 하게 되었습니다.
부자는 식당 주인에게 1인분의 식사만
주문했습니다.

하인은 당황해하며 주인님을 모시고 다니려면
자기도 식사를 해야 한다며 배가 무척 고픈
시늉을 하는 것이었습니다.

주인은 그런 하인의 모습을 바라보다가
차분하게 말했습니다.

"저녁은 먹어 뭣하나?
내일이면 다시 배가 고파질 텐데..."





흔히 등산하러 다니는 사람에게
"어차피 내려올 산 뭐하러 올라가냐"라고
묻는 이들도 있습니다.

그런데 우리 인생도 비슷합니다.
어차피 다시 배고플 것이지만 식사를 맛있게 먹고,
어차피 더러워질 옷이지만 깨끗하게 세탁하며,
어차피 죽을 걸 알지만 죽지 않을 것처럼
열심히 사는 것이 인생입니다.


# 오늘의 명언
성실함의 잣대로 자신을 평가하라,
그리고 관대함의 잣대로 남들을 평가하라.
- 존 미첼 메이슨 -

 

<따뜻한 하루>

7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 사람은 작은 배려에서 큰 감동을 받는다  file new 청암 24 07:41:35
나는 어디서 왔다 어디로 가는가  file new 예향도지현 13 07:24:48
희망의 해바라기   new 뚜르 75 06:35:32
둘이서   new 뚜르 67 06:35:27
빗소리 곁에 - 장석남   new 뚜르 64 06:35:23
나 그대를 사랑 하나 봄니다   new 네잎크로바 25 06:31:05
사랑하는 이에게  file new (1) 하양 64 01:08:34
우리는 존재 자체로 위대하다  file new (2) 하양 58 01:06:09
기도  file new 하양 36 01:04:50
언젠가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79 01:00:37
뒷모습   new 도토리 38 22.07.03
빗방울의 노래   new 도토리 33 22.07.03
사랑뿐   new 도토리 33 22.07.03
머슴방 풍월  file 모바일등록 new 김별 53 22.07.03
남은 오후 시간도 션 하게 보내세요 ^~.   new 포비 73 22.07.03
그대를 사랑하므로   new (1) 대장장이 104 22.07.03
사랑은 끝이 없다네   new 네잎크로바 94 22.07.03
기억의 자리   new 대장장이 91 22.07.03
♡ 이토록 좋을 수가 있을까  file new (4) 청암 143 22.07.03
누구였더라?   new (2) 대장장이 98 22.07.0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