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전동차에서 /윤재순
100 뚜르 2022.05.18 18:24:17
조회 149 댓글 2 신고

 

전동차에서 /윤재순

 

 

전동차는

전기로 만들어 전기로 굴러간다는데 감전되어 죽었다는 말은 듣지 못했어요

전동차에서만은

경로우대니 노약자 우대가 통하지 않는

특수구역이래요

 

아직은 해 뜰 무렵인데도

젊은 놈들은 의자에 기대어

창문에 기대어 졸고 있어요.

밤새 무얼 했기에

그토록 잠을 설쳤는지 모를 일이에요

신문을 거꾸로 펼쳐든

아직 피도 마르지 않는 놈들은

80 먹은 노인네 앞에

눈을 감고 자는 척하고 있어요.

 

전동차에서만은

짓궂은 사내아이들의 자유가

그래도 보장된 곳이기도 하지요

풍만한 계집아이의 젖가슴을 밀쳐 보고

엉덩이를 살짝 만져 보기도 하고

그래도 말을 하지 못하는 계집아이는

슬며시 몸을 비틀고 얼굴을 붉히고만 있어요.

다음 정거장을 기다릴 뿐

아무런 말이 없어요

 

윤재순 시집 「가야할 길이라면」

 

 

윤재순의 여러가지 성 비위 전력에 대한 비판이 있는데,

이것이 발단이 되어 여러가지 과거의 이력들이 털리고 있습니다.

그리고 위에 소개한 시가 발견되어 비판을 받고 있는데,

 

이에 대해 류근 시인의 평가는 이렇습니다.(저는 완전 공감하고 있습니다.)

참조, https://www.facebook.com/keun.reu

 

요점을 정리하자면,

이 시는 실패한 고발시, 실패한 풍자시, 실패한 비판시일 수는 있어도 

"성추행 옹호詩"라고 보여지지 않습니다. 

흐름과 맥락을 보면 오히려 지하철 안에서 벌어지는 젊은이들의 무례와 남성들의 성추행 장면을 드러내어서 

사회적 약자일 수밖에 없는 노인들과 여성들의 고통에 대해 뭔가 비판하고 고발하려는 의도였던 것 같습니다. 

나름 반어적이고 역설적인 풍자의 스탠스를 보이고 있다는 것이지요.

이 시를 비판하려면 차라리 시적 미숙함과 비좁은 세계관, 구태의연하고 졸렬한 표현과 묘사를 지적해야 합니다

 

 

저의 수준으로도 이 시 외에도 안타까운 시들이 또 보이네요...수준이 보여요. 

 

<듀나의 영화낙서판>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가뭄 끝 6월 억수 장맛비  file 미림임영석 119 22.06.28
시가 익느라고   대장장이 83 22.06.28
고통일까 환희일까?   대장장이 120 22.06.28
우리들의 삶은 하나의 약속이다   (1) 대장장이 159 22.06.28
별 꽃   도토리 132 22.06.28
사랑의 가슴   도토리 160 22.06.28
작은 꽃   도토리 161 22.06.28
아름다운 대자연 행복한 향기  file 미림임영석 97 22.06.28
♡ 기쁨을 나누어 주는 사람  file (4) 청암 187 22.06.28
관찰을 통한 발견   (5) 뚜르 202 22.06.28
탁자에 둘러앉은 빛   뚜르 147 22.06.28
달이 나를 기다린다 - 남진우   (2) 뚜르 133 22.06.28
사랑은 끝이 없다네   네잎크로바 115 22.06.28
6월도 가네  file (2) 예향도지현 159 22.06.28
오직 당신이기에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26 22.06.28
하늘로 띄우는 편지  file 모바일등록 (3) 가을날의동화 266 22.06.28
지금 하십시오  file (8) 하양 422 22.06.28
당신의 전부  file (2) 하양 324 22.06.28
탐험하라, 꿈꾸라, 발견하라  file 하양 260 22.06.28
도움이 되는 사람이 되자  file 은꽃나무 149 22.06.2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