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전동차에서 /윤재순
100 뚜르 2022.05.18 18:24:17
조회 152 댓글 2 신고

 

전동차에서 /윤재순

 

 

전동차는

전기로 만들어 전기로 굴러간다는데 감전되어 죽었다는 말은 듣지 못했어요

전동차에서만은

경로우대니 노약자 우대가 통하지 않는

특수구역이래요

 

아직은 해 뜰 무렵인데도

젊은 놈들은 의자에 기대어

창문에 기대어 졸고 있어요.

밤새 무얼 했기에

그토록 잠을 설쳤는지 모를 일이에요

신문을 거꾸로 펼쳐든

아직 피도 마르지 않는 놈들은

80 먹은 노인네 앞에

눈을 감고 자는 척하고 있어요.

 

전동차에서만은

짓궂은 사내아이들의 자유가

그래도 보장된 곳이기도 하지요

풍만한 계집아이의 젖가슴을 밀쳐 보고

엉덩이를 살짝 만져 보기도 하고

그래도 말을 하지 못하는 계집아이는

슬며시 몸을 비틀고 얼굴을 붉히고만 있어요.

다음 정거장을 기다릴 뿐

아무런 말이 없어요

 

윤재순 시집 「가야할 길이라면」

 

 

윤재순의 여러가지 성 비위 전력에 대한 비판이 있는데,

이것이 발단이 되어 여러가지 과거의 이력들이 털리고 있습니다.

그리고 위에 소개한 시가 발견되어 비판을 받고 있는데,

 

이에 대해 류근 시인의 평가는 이렇습니다.(저는 완전 공감하고 있습니다.)

참조, https://www.facebook.com/keun.reu

 

요점을 정리하자면,

이 시는 실패한 고발시, 실패한 풍자시, 실패한 비판시일 수는 있어도 

"성추행 옹호詩"라고 보여지지 않습니다. 

흐름과 맥락을 보면 오히려 지하철 안에서 벌어지는 젊은이들의 무례와 남성들의 성추행 장면을 드러내어서 

사회적 약자일 수밖에 없는 노인들과 여성들의 고통에 대해 뭔가 비판하고 고발하려는 의도였던 것 같습니다. 

나름 반어적이고 역설적인 풍자의 스탠스를 보이고 있다는 것이지요.

이 시를 비판하려면 차라리 시적 미숙함과 비좁은 세계관, 구태의연하고 졸렬한 표현과 묘사를 지적해야 합니다

 

 

저의 수준으로도 이 시 외에도 안타까운 시들이 또 보이네요...수준이 보여요. 

 

<듀나의 영화낙서판>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 사람은 작은 배려에서 큰 감동을 받는다  file new 청암 27 07:41:35
나는 어디서 왔다 어디로 가는가  file new 예향도지현 16 07:24:48
희망의 해바라기   new (1) 뚜르 81 06:35:32
둘이서   new 뚜르 71 06:35:27
빗소리 곁에 - 장석남   new 뚜르 70 06:35:23
나 그대를 사랑 하나 봄니다   new 네잎크로바 30 06:31:05
사랑하는 이에게  file new (1) 하양 69 01:08:34
우리는 존재 자체로 위대하다  file new (2) 하양 62 01:06:09
기도  file new 하양 40 01:04:50
언젠가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81 01:00:37
뒷모습   new 도토리 39 22.07.03
빗방울의 노래   new 도토리 34 22.07.03
사랑뿐   new 도토리 33 22.07.03
머슴방 풍월  file 모바일등록 new 김별 54 22.07.03
남은 오후 시간도 션 하게 보내세요 ^~.   new 포비 75 22.07.03
그대를 사랑하므로   new (1) 대장장이 104 22.07.03
사랑은 끝이 없다네   new 네잎크로바 94 22.07.03
기억의 자리   new 대장장이 91 22.07.03
♡ 이토록 좋을 수가 있을까  file new (4) 청암 143 22.07.03
누구였더라?   new (2) 대장장이 98 22.07.0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