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가을 그리고 겨울
56 산과들에 2022.05.18 17:23:30
조회 56 댓글 0 신고

깊은

가을길로 걸어갔다

피아노 소리 뒤엉킨

예술학교 교정에는

희미한 빛이 남아 있고

언덕과 집들

어둠에 덮여

이상하게 안개비 부렸다

모든 것이 희미하고 아름다웠다

달리는 시간도 열렸다 닫히는 유리창도

무성하게 돋아난 마른 잡초들은

마을과 더불어 있고

시간을 통과해온 얼굴들은 투명하고

나무 아래 별들이 나타났다 사라졌다

모든 것이 아름다웠다 저마다의 슬픔으로

사물이 빛을 발하고 이별이 드넓어지고

세석에 눈이 내렸다

살아 있으므로 우리는 보게 될 것이다

시간들이 가서 마을과 언덕에 눈이 쌓이고

생각들이 무거워지고

나무들이 축복처럼 서 있을 것이다

소중한 것들은 언제나 저렇듯 무겁게

내린다고 어는 날 말할 때가 올 것이다

눈이 떨면서 내릴 것이다

등불이 사랑을 비출 것이다

내가 울고 있을 것이다

 

-최하림-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우리, '결연' 할까요?   new (1) 뚜르 100 14:54:41
비가 오는 날   new 뚜르 79 14:54:37
7월 편지 /박상현   new (1) 뚜르 89 14:54:33
우리의 삶은 하나의 약속이다   new 대장장이 55 14:30:59
#책속의_한마디_샬롯의_거미줄  file new 책속의처세 48 10:51:18
당신은 아름다운 사람입니다.   new 김용수 54 10:09:49
~좋은글~   new 포비 67 09:04:15
견디다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97 09:00:33
♡ 고맙다 는 말을 하라  file new (2) 청암 89 08:20:35
7월은 어떤 달이면 좋을까?  file new (1) 예향도지현 105 07:03:49
좋은 생각   new 네잎크로바 72 06:49:22
사랑하다가  file 모바일등록 new 김별 79 05:42:02
7월   new 도토리 86 00:54:06
그대 이젠  file new 하양 140 00:16:12
7월 첫날의 노래   new 도토리 101 00:15:01
뚜렷한 이유  file new (2) 하양 153 00:14:50
서운함을 표현하는 것  file new (1) 하양 138 00:12:32
길의 노래   (1) 대장장이 114 22.06.30
'아름다운 기억' 때문에   무극도율 102 22.06.30
술 마시는데 다 써버렸다   무극도율 90 22.06.3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