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아버지의 지게
37 은꽃나무 2022.05.18 16:36:38
조회 107 댓글 0 신고

아버지의 지게  ---  토담 / 박두열      


헛간 한 켠
삶의 무게 간신히 내려놓고 
또 다른 짊을 기다리고 있다

내가 타고 왔던 당신어깨
자식위해 모든 업을 짊어지고


걸어왔던 가달썩 길
그 길을 이제 내가 걷고자 합니다
 
보릿고개 가파른 길
턱밑까지 숨이 차도


한 숨조차 돌리지 못하시고
우마차 수례바퀴처럼

 

삐꺼덕 거리는 몸 막걸리 한사발로  
노을은 붉게 물들고

어느 자식이 지게

작대기 대신해주지 못했습니다


단 한번 이라도
지게 작대기 대신 했더라면


지겟등태는 닳아 
어깨 등이 핏자죽으로 물들지 않았을걸                                        
                                                                
지겟다리는 당신의 손때로 반질거리고

냉기 솟는 등태에 체온으로 채워


이른 새벽 아무도 밞지 않은
눈 위에 선명하게 발자국 찍어


내가 가야 할 길을 잃어 버리지 않게
고스란히 남겨둔 당신

이런 당신을 뒤로 한 체
내새끼만 지고 가는 것을 당연시해도 


한 마디 원망과 서운함 없이 
가난으로 대물림 하지 않으려는 당신


불혹이 넘어서야
조금이나마 마음을 헤아려 봅니다
 
이제 다 헤진 발채

당신에게 배운 대로 고쳐


당신의 한없는 사랑 
빠짐없이 다 실어 전해 주겠습니다


차가운 냉기만 남겨진 지게
무엇으로 채워야만
당신의 온기가 돌까요

끝까지 눈물 잔으로 채워
당신께 올릴까봐 너무나 두렵습니다.

아버지! 
아버지!
사랑하는 아버지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오늘도 길을 걷습니다   new 산과들에 12 22:49:12
갈대   new 산과들에 8 22:46:37
웃어서 행복   new 산과들에 5 22:44:46
이지데이 사이트의 변화에 바람   new 미로 28 19:45:46
행복 과 행운   new 네잎크로바 39 18:29:04
7월은   모바일등록 new 곽춘진 62 15:23:38
등 뒤에서 하는 말   new 대장장이 62 12:26:43
우리이 삶의 여백엔   new 대장장이 75 11:31:42
♡ 문제가 있는 곳에 해답이 있다  file new (2) 청암 86 10:19:28
근황  file 모바일등록 new 김별 42 09:02:07
삶의 보약 ‘잠’에 대한 명언 10   new (1) 뚜르 119 08:50:49
함께 할 수 있는 마음   new 뚜르 130 08:50:46
수국 / 고영민   new (1) 뚜르 91 08:50:38
가끔씩 생각나는 사람  file new (1) 예향도지현 87 06:58:40
의지를 다질 때 읽는 시  file new (2) 하양 147 00:31:29
꽃 피고 지는 날에  file new 하양 136 00:29:07
따뜻한 말을 담아야 합니다  file new (2) 하양 166 00:27:22
우리, '결연' 할까요?   (2) 뚜르 159 22.07.01
비가 오는 날   뚜르 119 22.07.01
7월 편지 /박상현   (2) 뚜르 161 22.07.0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