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썩을수록 향기로운 모과처럼
100 하양 2022.05.18 00:33:11
조회 917 댓글 4 신고

 

 

썩을수록 향기로운 모과처럼

 

물안개를 무장무장 피어 올리는 호수를 보러 나선

이른 새벽의 산책길에서였지요.

시인은 모과나무 아래를 지나다가 바닥에 떨어져 있던

푸른빛의 모과 한 알을 주워 내게 건네주었습니다.

 

벌레 먹은 자리가 시커멓게 변색되어 마악 썩기 시작한

못생긴 모과 한 알.

 

별생각 없이 받아 차 안에 던져 놓았었는데

차를 탈 때마다 달콤한 향기가 나기 시작했습니다.

향기의 정체가 궁금하여 차 안을 뒤지다가

노랗게 잘 익은 문제의 모과를 찾아낼 수 있었습니다.

 

구석에서 익어가며, 썩어가며 향기를 피워 올리고 있었습니다.

 

사람을 세 번 놀라게 만드는 나무가 모과나무이지요.

못생긴 모양에 놀라고,

향기에 놀라고,

마지막 떫은맛에 놀라고 마는.

과일전 망신은 모과가 시킨다는 말이 생겨날 만큼

나무참외란 뜻의 목과(木瓜)에서 비롯된 모과란 이름이

못생긴 것들의 대명사가 된 데에는

외양을 중시하는 사람들의 잘못된 시각이

결정적인 기여를 한 게 아닐까 싶습니다.

 

썩어가면서도 향기로운 모과처럼

사람도 나이 들수록 향기로울 수는 없는 것인지.

시인이 제게 건네준 모과 한 알 속엔

그런 숨은 뜻이 담겨 있었던 것은 아닌지 생각합니다.

 

- 백승훈, ‘썩을수록 향기로운 모과처럼-

7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어깨동무   new 도토리 6 11:16:07
불가사리의 노래   new 도토리 2 11:15:17
세월의 강물   new 도토리 8 11:14:09
논병아리 엄마 따라 졸졸~  file new 미림임영석 14 10:52:28
♡ 말은 사람 사이의 약속이다  file new 청암 49 09:01:42
시간이 지나서야 알게 되는 것   new 뚜르 91 09:00:53
우두커니   new 뚜르 78 09:00:49
나팔꽃 - 권대웅   new 뚜르 67 09:00:45
화양연화  file 모바일등록 new 김별 55 08:16:26
상대방을 배려하는 대화   new 그도세상김용.. 90 07:06:57
나그네 인 것을   new 그도세상김용.. 42 07:06:06
변하지 않는 마음   new 그도세상김용.. 49 07:05:26
인새의 배낭 속   new 네잎크로바 36 06:47:22
길 끝에 가면 또 다른 길이 있다  file new 예향도지현 45 06:35:38
당신이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file new (1) 하양 131 00:12:15
잊지 못할 사랑  file new 하양 104 00:11:00
삶의 길  file new (2) 하양 167 00:09:59
인생의 고수와 하수의 차이   new 그도세상김용.. 85 22.07.04
나는 어디쯤 가고 있을까   new 그도세상김용.. 68 22.07.04
나중으로 미루지 말자   new 그도세상김용.. 73 22.07.0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