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저녁
56 산과들에 2022.05.17 17:28:04
조회 131 댓글 0 신고

버들가지에 내 끼이고

물 위에 나르는 제비는

어느덧 그림자를 감추었다

 

그윽히 빛나는 냇물은

가는 풀을 흔들며 흐르고 있다

무엇인지 모른느 말 중얼거리며 흐르고 있다

 

누군지 다리 위에 망연히 섰다

검은 그 양자 그리웁고나

그도 나같이 이 저녁을 쓸쓸히 지내는가

 

-이장희-

5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투신  file 모바일등록 new 김별 60 10:32:16
봉황의 마음을 어이 알고?   new 김용수 71 10:23:34
#독자서평_200가지고민에대한마법의명언  file new 책속의처세 48 10:20:16
♡ 사람은 작은 배려에서 큰 감동을 받는다  file new (1) 청암 115 07:41:35
나는 어디서 왔다 어디로 가는가  file new (2) 예향도지현 100 07:24:48
희망의 해바라기   new (2) 뚜르 155 06:35:32
둘이서   new 뚜르 137 06:35:27
빗소리 곁에 - 장석남   new (1) 뚜르 111 06:35:23
나 그대를 사랑 하나 봄니다   new 네잎크로바 90 06:31:05
사랑하는 이에게  file new (1) 하양 182 01:08:34
우리는 존재 자체로 위대하다  file new (2) 하양 188 01:06:09
기도  file new 하양 141 01:04:50
언젠가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167 01:00:37
뒷모습   new 도토리 133 22.07.03
빗방울의 노래   new 도토리 138 22.07.03
사랑뿐   new 도토리 151 22.07.03
머슴방 풍월  file 모바일등록 new 김별 92 22.07.03
남은 오후 시간도 션 하게 보내세요 ^~.   포비 107 22.07.03
그대를 사랑하므로   (2) 대장장이 130 22.07.03
사랑은 끝이 없다네   네잎크로바 114 22.07.0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